편집 : 2022-01-27 22:48 (목)
[고등축구리그] 경희고, 전국체전에 나가기 위한 예열...
[고등축구리그] 경희고, 전국체전에 나가기 위한 예열...
  • 김홍석 기자
  • 승인 2019.08.31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희고 리그 선두유지
- 수비 조직력 끝판왕!

경희고는 서울 중부 고등리그에서 양천 FC에게 승리를 거두며 리그 무패행진을 이어 나갔다. 현재 리그에서 10경기 3실점이라는 빗장수비를 보여주며, 리그 전체를 비교해도 탄탄한 수비 조직력을 보여주고 있다.

경희고는 8월 30일 17시 30분에 목동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중부 고등리그에서 양천 FC를 1-0으로 승리했다.

치열한 볼 경합
치열한 볼 경합

이날 경희고는 3-5-2 포메이션으로 점유율의 우세를 가지기 위한 전술을 내세웠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경희고 이승근 감독은 신장 우위를 통한 세트피스 득점을 예상하였다. 또한, 리그 경기를 통해 전국체전 대회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으며, 대회 성적에 대해서도 강한 자신감을 표출하였다.

전반 초반 수비에 자신이 있는 경희고는 수비라인을 하프라인 가까이 올려 경기를 지배하려고 했다. 하지만, 예상과는 다르게 양천 FC가 내려 앉지 않고 맞불 작전을 놓았다. 그로 인해 전반전은 볼 점유율을 가지기 위한 양 팀의 공방전이 펼쳐졌다. 경희고는 수비 조직력에서 확실한 우위를 가지고 있지만 공격력에서 인상적인 부분을 보여주지 못한 채 전반전은 마무리 됐다.

후반전 경희고가 먼저 분위기를 선점하며 매서운 공세를 이어나갔다. 경신고는 후반 몇 차례의 세트피스 상황에서 확실한 신장 차이로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20번 장성록(3학년)은 세트피스에서 압도적인 제공권을 보여주었고, 역습 상황에서 볼 차단을 적절히 해주며 경희고 승리에 기여하였다.

경희고 20번 장성록 선수
경희고 20번 장성록 선수
압도적인 경희고의 제공권
압도적인 경희고의 제공권

그 결과 후반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치열한 볼 경합이 있었고, 세컨볼을 경희고 조승현(3학년)이 발리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1골 차로 뒤지고 있었던 양천 FC는 몇 차례 날카로운 역습 상황이 있었지만 연계 과정이나 마무리에서 한계를 드러냈다.

경희고는 탄탄한 수비조직력을 통해 1대0의 점수를 지켜내며, 경기는 경희고의 승리로 끝이 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