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학교탐방 - 서울 경원중학교 야구부
2018 학교탐방 - 서울 경원중학교 야구부
  • 유준호 기자
  • 승인 2018.03.26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2회 경기도 이천시 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전국 중학교야구대회 우승
경원중학교 야구부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위치한 경원중학교는 1980년 개교 이래 1983년 야구부를 창단한 후, 그동안 수많은 야구선수들을 배출해 왔다. 현재 우리나라 프로야구(KBL)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두산베어스의 내야수 오재원과 NC다이노스의 투수 강윤구, 서울고 재학 시절이었던 지난 2015년 넥센히어로즈 구단에 의하여 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입단했던 투수 최원태, 그리고 일본프로야구 지바의 롯데마린스를 거쳐 지금은 상무팀에서 활약하고 있는 투수 이대은 등이 경원중학교에서 야구를 배우며 성장하였다.

 

올 해로 12년차의 감독을 수행하고 있는 경원중학교 야구부의 이원석 감독은, 인천 출신의 야구인으로 인천의 동산중고와 인하대학교에서 현역 생활을 하며 장타자로 명성을 날렸던 외야수였다. 대학을 졸업한 후 당시 경원중학교의 감독이었던 대학선배 김억초 감독(현 경기도 단월중학교 감독)에 의하여 경원중학교의 코치로 지도자 길에 들어섰고, 이후 감독을 맡아 지금까지 그의 지도자 인생 모두를 경원중학교에서 보내고 있는 중이다.

이원석 경원중학교 감독

 

“사실 유소년야구 과정의 마지막 단계라고 할 수 있는 중학교 야구의 감독으로서 항상 딜레마에 빠지는 이유는, 팀의 성적이 우선이냐 아니면 이제 한창 성장하고 있는 선수들, 특히 최고 학년인 3학년 선수들에게 우선적인 출장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냐 하는 것이다. 팀의 성적을 올리려면 학년을 막론하고 가장 컨디션과 경기력이 좋은 선수들을 기용해야 하는데, 나는 사실 상급학교 진학을 목전에 두고 있는 3학년 선수들에게 더욱 많은 출장의 기회를 제공하여 그들의 성장을 돕고 싶다는 마음이 앞선다. 그런데 그럴 경우 팀의 성적이 우승권과 멀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경원중학교 감독을 수행하며 항상 고민의 우선이 되는 문제라 할 수 있다.” (이원석 감독)

 

경원중학교 야구부는 올 시즌을 맞이하기 전, 성남중학교에서 감독을 맡았던 하준형 코치를 수석코치로 영입하여 코칭스탭의 전열을 재정비한 후, 금번 경기도 이천에서 열렸던 프리시즌의 전국대회 “제2회 이천시 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전국 중학교야구대회”에 출전하여 우승을 거두었다. 서울의 경원중과 배재중, 그리고 성남중 등 전국의 중학교 십 여 개 팀이 출전했던 동 대회에서 오랜만에 우승을 맛 본 경원중학교를 찾아 올 시즌 팀의 주축이 되는 선수들을 살펴보았다.

 

경원중학교 야구부는 현재 3학년 선수 9명, 2학년 선수 12명, 그리고 1학년 신입생 선수 16명 등 총 36명의 선수진과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탭 4명 등의 규모로 운영되고 있는 중이다. 이원석 감독의 지휘 하에 올 시즌 영입된 하준형 수석코치와 박재성 투수코치, 그리고 백성칠 야수코치가 제자들을 지도하고 있으며, 3학년 선수 9명 거의 전부가 돌아가며 투수로서 마운드에 올라갈 만큼 “포지션 다중화”라는 이원석 감독의 지도철학을 현장에서 수행하고 있다

경원중 코칭스탭(좌부터 - 박재성 코치, 하준형 코치, 이원석 감독, 백성칠 코치)

 

지난 겨울 강원도 강릉지역으로 약 20여일에 걸친 동계전지훈련을 다녀온 후, 학교 훈련장에서 훈련을 계속해 왔고, 2차 전지훈련을 겸한 이천시 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에 출전하여 우승을 거두었던 경원중학교 야구부 3학년 선수들을 만나 보았다.

 

▶ 김동휘 (3학년, 180cm/87kg, 우투우타, 방배초)

김동휘

올 시즌 경원중학교의 주장이고 포수를 맡고 있다. 건장한 체격조건을 갖춘 야수로 힘을 동반한 장타력을 자랑하는 선수이다.

▶ 홍진우 (3학년, 171cm/55kg, 우투우타, 사당초)

홍진우

경원중학교의 내야수이며 사이드암 스타일의 투수이다. 신체조건상 성장중인 선수이지만 내야수비의 기본기가 좋고, 투구시 제구력이 훌륭하다.

 

▶ 김보성 (3학년, 180cm/80kg, 좌투좌타, 청구초)

김보성

신체조건이 훌륭한 좌완의 투수이다. 중학교 선수로는 큰 키의 높은 타점에서 이루어지는 직구의 위력이 훌륭하며 좌완투수로 투구의 각이 일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 김준형 (3학년, 177cm/75kg, 우투우타, 용산리틀)

김준형

 

경원중학교의 1루수를 맡으며 투수로서 마운드에도 올라간다. 장타력이 동반된 정교한 타격능력을 갖추고 있다.

 

▶ 양민수 (3학년, 173cm/69kg, 우투우타, 사당초)

양민수

경원중학교 유격수로서 내야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으며, 투수로서 마운드에도 투입된다. 포구와 송구, 풋워크 등 내야수로서 기본기가 잘 닦여 있으며, 스피드가 동반된 주루플레이도 일품이다.

 

▶ 이준학 (3학년, 170cm/68kg, 우투우타, 용산리틀)

이준학

경원중학교의 외야수이며 투수의 역할도 수행한다. 빠른 스피드를 갖추고 있으며, 수비의 넓은 범위와 훌륭한 주루플레이를 한다.

 

▶ 이한결 (3학년, 174cm/60kg, 좌투좌타, 학동초)

이한결

좌완의 외야수로 투수까지 겸업하여 마운드에 올라간다. 제구력이 훌륭하고 타자와의 지능적인 승부에 능하다. 스피드와 정교한 타력이 동반된 야수로서의 역할도 훌륭하다.

 

▶ 배민준 (3학년, 172cm/60kg, 우투우타, 둔촌초)

배민준

경원중학교의 내야수로 2루수와 3루수까지 번갈아 맡고 있다. 내야수로서 기본기가 훌륭하며 특히 송구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교한 타력도 갖추고 있다.

 

경원중학교 3학년 선수에는 이밖에도 외야수로 이강서(3학년) 선수가 현재 부상 후 재활 치료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