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방영된 마마무 박봄의??? “LATATA(라타타)”
주 방영된 마마무 박봄의??? “LATATA(라타타)”
  •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09.11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net 퀸덤 방송 캡처

(한국스포츠통신=온라인뉴스팀) (여자)아이들은 데뷔곡이자 첫 차트인, 첫 음악 프로그램 1위 첫 신인상을 안겨준 'LATATA(라타타)'를 선곡해 역대급 무대를 예고했다.

리더 전소연의 카리스마 넘치는 리더십에 멤버 민니의 태국어 사랑의 주문이 더해지며 독보적인 주술사 버전의 'LATATA(라타타)'가 탄생했다.

주 방영된 마마무, 박봄의 무대에 이어, 이날 가장 먼저 무대를 꾸민 주인공은 오마이걸이었다.

첫 대면에서 박봄이 “어디 그룹이에요?”라고 물어 충격을 받은 멤버들. 이에 오마이걸 비니는 “이미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두터운 팀들이다 보니, 그 사이에서 우리의 곡이 ‘여운을 남길 수 있을까’ 걱정이 컸다”고 말했다.

오마이걸은 ‘비밀정원’을 경연 무대의 ‘히트곡’으로 선정, 블랙&화이트 의상을 입고 선배들 앞에서 후배의 저력을 선보였다.

파워풀한 군무와, 오마이걸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엿볼 수 있는 매력으로 ‘라이벌 선배’들의 선배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무대를 마친 뒤 오마이걸 효정은 “되게 행복했고, 되게 좋았다”고 만족스러움을 표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팀을 이끄는 리더이자 프로듀서인 소연은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멤버들에게 설명했다.  우기는 “저희 노래는 소연 언니가 다 썼다”라며 그를 믿고 따른 모습을 보여줬다. 

(여자)아이들은 아이돌 연습생으로 구성된 스페셜 평가단에게 가장 많은 표를 획득하며 2000점을 독식,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

공개된 자체 평가 투표와 관객 평가단 투표를 합산한 결과 (여자)아이들이 최종 1위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첫 사전 경연의 마지막 무대를 앞둔 AOA는 “5인조가 되고 많이 노심초사했다”, “공백기가 길었다. 짧지 않은 시간이었다”, “그리웠다.

너무 오래 쉬었다”라고 무대를 앞두고 걱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AOA는 ‘짧은치마’로 곡을 정했지만, 7명에서 5명으로 동선을 맞추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

유나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정말 열심히 했다”고 말하며 다시 돌아온 AOA의 반가운 무대를 궁금케 만들었다.

(여자)아이들은 결국 주술사 버전 ‘LATATA’로 최종 1위를 차지하며 히트곡 경연 대회의 승자로 올라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