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승현, 제29회 중고등학생 그린배 골프대회 남중부 우승
피승현, 제29회 중고등학생 그린배 골프대회 남중부 우승
  • 황수연 기자
  • 승인 2018.06.07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시우 프로처럼 국가대표 달고 PGA투어 가고 싶다
경기중인 피승현 선수
우승 직후의 피승현 선수

 

제29회 중·고등학생 그린배 골프대회에서 광탄중학교 2학년 피승현 선수가 135타로 남자 중등부 우승을 차지했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아버지의 권유로 처음 골프를 접하게 된 피승현은 골프가 항상 재미있다고 말한다.

 

▶ 우승한 소감을 부탁한다.

 

전국대회에서 계속 2등밖에 못했었는데 1등을 하게 돼서 정말 기분이 좋다.

 

▶ 자신의 장점은?

 

세컨샷에서의 정밀함이 장점이다. 평소성격은 세심하진 않은데 골프할 때만큼은 정밀하고 세심하다.

 

▶ 서든 데스 끝에 우승을 하게 되었다. 오늘 경기 어땠는가.

 

재밌게 쳤다. 상대선수도 아는 형이니까 같이 재밌게 쳐야겠다고 생각했다.

 

인터뷰에 응한 피승현 선수

 

▶ 무엇을 중점으로 준비했는가.

 

그린이 작아서 최대한 세컨샷으로 붙여야겠다고 생각했다. 그것에 대비해서 많이 연습했다.

 

▶ 경기 중 힘들었던 순간은?

 

딱히 힘들었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 겨울에 트레이닝을 많이 해서 체력적으로도 괜찮았다.

 

▶ 올 시즌 목표는?

 

국가대표 상비군을 꼭 달고 싶다.

 

▶ 앞으로 어떤 선수가 되고 싶은가.

 

김시우 프로처럼 국가대표 달고 PGA투어 가고 싶다.

 

▶ 고마운 사람은?

 

프로님, 부모님 정말 감사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