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소년체전] ‘폭염 속 혈전’ 대구중, 한밭중 꺾고 전국소년체전 우승
[2018 소년체전] ‘폭염 속 혈전’ 대구중, 한밭중 꺾고 전국소년체전 우승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8.06.08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진 3.2이닝 2실점 2자책점 호투 … 끝내기 안타 김상원 대회 MVP 선정

대구중학교(이하 대구중)가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전국을 재패했다.

대구중은 5월 29일 오후 1시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펼쳐진 제 47회 전국소년체전 결승전에서 홈 팀 한밭중을 8-7 케네디 스코어로 물리치고 정상에 등극했다.

 

대구중, 한밭중 꺾고 전국소년체전 중등부 우승

 

이번 대회는 모든 팀들이 기존의 알루미늄 배트보다 반발력이 강한 카본배트를 사용함에 따라 장타가 많이 생산되고 각 팀들의 득점력이 높은 뚜렷한 특징이 있다. 따라서 이날 경기도 양 팀 투수들의 구위에 관계없이 어느 정도의 타격전이 예상되었다. 

예상대로 이날 양 팀의 경기는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물고 물리는 난타전이었다. 대전이 달아나면 대구가 쫓아가는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펼쳐졌다. 한밭중은 박찬혁이 선발투수로 나섰고 대구중은 장재혁이 선발로 나섰다. 

 

초반 폭발하는 한밭중의 타격

 

기선은 한밭중이 제압했다. 2회 4번 신동민의 좌전안타와 이재령의 4구, 상대의 실책을 묶어 2점을 선취했다. 그러자 바로 3회 말에 대구중이 쫒아갔다. 8번 박세운의 안타와 이도민의 중전 3루타가 터졌다. 여기에 1번 차재은의 2루 땅볼로 3루주자가 득점에 성공하며 2-2동점을 만들어냈다.

 

한밭중의 선발투수 박찬혁

 

그러자 다시 한밭중이 한 걸음 도망갔다. 4회 5번 이재형의 좌전안타, 정요한의 좌전안타, 박진우의 포볼로 만든 만루 찬스서 김규민의 희생플라이, 박찬영의 2루타 등으로 3점을 도망가며 중반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대구중도 절대 한밭중의 잡은 뒷덜미를 놓지 않았다. 5번 장재혁의 3루타와 김기준의 볼넷에 이은 이도민의 2타점 2루타가 폭발하며 바로 2점을 따라가며 경기를 미궁으로 빠뜨렸다. 경기 초반 부터 계속된 양팀의 매서운 타격을 견디지 못하고 양 팀 선발투수 박찬혁과 장재혁은 각각 이성복과 김상진으로 교체되었다

한밭은 6회에도 점수를 추가했다. 박찬영의 2루타에 이은 김해찬과 박찬혁의 2루타가 터지며 2점을 추가했다. 이로서 점수가 3점차이로 벌어지며 어느 정도 승기를 굳히는 듯 했다. 그러나 대구중은 다시금 한밭중의 뒷덜미를 서늘하게 만들었다.

 

6회말 터진 대구중 4번타자 노석진의 홈런

 

6회말 4번타자 노석진의 솔로 홈런이 터진 것이다. 

볼카운트 1볼에서 2구째 바깥쪽 직구를 밀어쳐 좌측담장을 넘어가는 장쾌한 홈런을 터트렸다. 노석진의 홈런 한방으로 경기장의 분위기가 바뀌었다. 여기에 장재혁의 중전안타와 서현우의 땅볼로 만든 1사 2루 찬스에서 김기준의 잡을 수 있는 평범한 플라이를 좌익수가 놓치며 1점을 추가하며 6-7을 만들어냈다.

마지막 운명의 7회. 반발력이 좋은 카본 배트의 특성과 대구중의 장타력을 감안하면 7회초 한밭중은 최대한 많은 점수를 달아나고 7회말을 맞아해야 승산이 있어보였다. 이번 대회에는 7회 말에 4~5점차이의 뒤집기 경기가 많이 나왔기 때문이다. 1점은 앞서고 있다고 볼 수 없었다. 

그러나 한밭중은 7회 초 정요한과 박진우의 연속안타 뒤에 나온 안근영의 6-4-3의 통한의 병살타로 득점에 실패하며 불안한 7회 말을 맞이한다.

 

두번째 투수로 올라와 호투하는 김상진

 

역시 7회말은 예상과 다르지 않았다. 대구중 9번타자 박수진이 포볼로 출루하고 1번 차재은이 상대 실책으로 출루한다. 무사 12루 상황에서 2번 타자 김상진이 댄 번트가 절묘하게 구르며 주자가 모두 살았고 대구중은 무사 만루의 절호의 찬스를 맞이한다. 

무사 만루의 찬스에서 등장한 타자는 3번 우익수 김상원. 김상원은 1볼 2스트라이크에서 한밭중 두 번째 투수 이성복의 4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유격수 옆을 빠져나가는 좌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유격수가 필사적으로 몸을 날려봤으나 잡을 수 없는 빠른 타구였다.

 

유격수가 몸을 날려봤지만 잡지 못한 타구

 

김상원의 타구가 좌익수 앞으로 구르자 3루 주자, 2루 주자가 모두 홈으로 들어오면서 폭염 속 혈전은 대구중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장재혁을 구원 등판한 김상진은 3.2이닝동안 2실점 2자책점으로 호투하며 결승전 승리투수가 되었고 이날 끝내기 안타를 친 김상원은 대회 MVP에 선정되었다.

승장 대구중 백봉기 감독은 “진다고 생각 안했다. 금메달을 목표로 여기까지 왔다. 우리 팀은 엄청난 폭염 속에 첫 번째, 두 번째 경기를 장장 4시간 30분씩 하고 올라왔다. 체력소모가 워낙 심하다보니까 몸들이 무거운 것 같아서 걱정을 했는데 역시 게임을 풀어갈 줄 아는 선수들이 많다보니까 막판 저력을 발휘해 준 것 같다” 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극적인 끝내기 안타 - 그라운드로 달려가는 선수들

 

한편 이번 대회에 가장 큰 화두가 된 반발력이 큰 카본배트에 관련해서는 “카본배트를 사용함으로 인해서 정상적인 야구가 안 된다. 경기시간은 2시간씩 잘라놨는데 카본배트를 사용함으로 인해서 경기시간이 너무 길어진다.  선수 부상의 문제도 있다.  1차전에서 우리 팀의 투수가 타구에 맞았다. 타구가 워낙 빠르다보니 투수들이 위험하다. 다음 대회부터는 카본 배트 사용은 고려해 봐야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이번 대회의 행정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