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모와 풍자가 난무한 이 세상 가운데 인간의 본성과 이중성을 담아낸다, "돈 조반니"
음모와 풍자가 난무한 이 세상 가운데 인간의 본성과 이중성을 담아낸다, "돈 조반니"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09.2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렌조 다폰테와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의 3부작 중 최고의 작품, 오페라 "돈 조반니"
돈 조반니 역, 한국인 최초 샌프란시스코 오페라단 상근단원 바리톤 한규원, 드레스덴 국립극장 주역가수 정일헌
경기필하모닉 상임지휘자 마시모 자네티의 국내 첫 오페라 지휘

 

 

서울시오페라단(단장 이경재)이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의 생애 최고 걸작 중 하나인 <돈 조반니>를 선보인다. 최근 2년 동안 <투란도트>, <베르테르> 등 현대 또는 재해석한 작품을 공연했다면,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을 통해 고전적 이미지를 재현하여 정통 오페라의 매력을 드러낸다.

 <돈 조반니>는 모차르트의 대표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반니> <코지 판 투테> 등 흔히 ‘다 폰테 3부작’이라고 불리는 작품 중 하나이다. 성직자 출신의 이탈리아 대본가 로렌초 다 폰테와 모차르트가 합작하여 풍자적이고 재치 있는 스토리, 등장인물들의 아름다운 아리아로 현재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세계에서 제일 많이 공연되는 오페라 Top5에 들기도 한다.

 이 작품은 호색한 귀족 돈 조반니와 하인 레포렐로, 귀족 여인 돈나 안나, 돈나 엘비라, 시골 처녀 체를리나가 얽히고설키는 이야기로 죄를 지은 돈 조반니가 지옥으로 끌려간다는 권선징악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모차르트는 돈 조반니라는 인물을 통해 그 당시 신분제와 귀족계급의 타락을 비판했으며, 그 외의 등장인물들에게 평민들의 인식을 투영하는 등 당대 인간군상의 심리를 그려냈다.

 지난 2017년 서울시오페라단장으로 취임, 이번 작품 연출을 맡은 이경재 서울시오페라단장은 온갖 음모와 풍자가 난무한 작품 안에서 등장인물들의 각각 다른 본성과 이중적인 마음을 강조했다. “자유를 희구하는 돈 조반니의 행적을 통해 인간 각자가 가진 도덕과 규범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을 선사하고 싶다"고 의도를 밝혔다.

 지난해부터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는 마시모 자네티(Massimo Zanetti)가 지휘봉을 잡았다. 독일 베를린 슈타츠오퍼, 프랑스 바스티유오페라, 스페인 리세우극장, 이탈리아 로마나치오날레 등에서 활동하며 국제적인 지휘자로 부상하고 있으며 주로 관현악 지휘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그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오페라 지휘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프랑스 파리 국립오페라 부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는 쳄발리스트 알레쌍드호 프하티코(Alessandro Praticò)가 부지휘와 쳄발로 연주를 맡았다.

 수많은 여자들을 유혹하는 돈 조반니 역에는 미국, 프랑스, 일본 등의 세계 유명 극장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출연한 한규원과 독일 드레스텐 국립극장 주역가수로 6년간 활동하였으며 대만 타이베이, 가오슝 등 아시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정일헌이 맡았다. 귀족인 돈 조반니를 적대하면서도 부러워하는 이중적인 마음을 가지고 있는 하인 레포렐로 역에는 독일 뉘른베르크, 비스바덴에서 13년간 전속가수를 역임한 손혜수와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등지에서 활동 중인 심기환이 맡아 노래한다. 그 밖에도 돈 조반니에게 복수를 다짐하는 돈나 안나 역에는 소프라노 이상은, 권은주, 그녀의 약혼자 돈 오타비오에는 테너 허영훈, 선태준이 맡았다. 돈 조반니에게 버림받아 미련을 못 버리는 돈나 엘비라 역에는 소프라노 오희진, 정주희가 맡았다. 시골 처녀 체를리나 역에는 소프라노 강혜정과 손나래가, 그녀의 약혼자인 마제토는 바리톤 김경천이 맡았다. 돈 조반니를 지옥으로 끌고 가는 기사장 역에는 베이스 손철호가 맡았다.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연주하며 위너 오페라합창단이 출연한다.
 
 티켓 가격은 3만 ~ 12만원이며 예매는 세종문화회관(02-399-1000 www.sejongpac.or.kr) 및 인터파크(1544-1555 www.ticketpark.com)에서 할 수 있다. 공연문의 02-399-178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