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5] 경북 경주중, 강호 충암중에 아쉬운 석패 … 내년 위한 가능성 보여
[U-15] 경북 경주중, 강호 충암중에 아쉬운 석패 … 내년 위한 가능성 보여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9.09.2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암중, 상대 폭투로 극적인 결승점 얻어내
- 경주중, 1·2학년들 구성된 멤버로 우승 후보 충암중과 대등한 경기

경주중이 1회전에서 강호 충암중을 맞아 아쉽게 패했다. 
경주중은 23일 히어로즈 베이스볼파크에서 펼쳐진 충암중과의 경기에서 끝까지 따라붙었으나 3-4로 석패했다. 경주중은 이번 경기에서 이유성을 제외하고, 전원 2학년으로 나섰다. 많은 선수들이 진학을 위해 외부로 전학을 간 상황. 거기에 하필이면 1회전 상대는 서울 강호 충암중이었다.

충암중학교는 올해 LG기 우승팀이자 작년 전국체전 서울대표이기도 하다. 

 

 

경주중 선발투수 2학년 김대록

 

 

충암중 선발 투수 최원석

 

 

선발 투수는 경주중은 김대록(2학년), 충암중은 최원석(3학년)이 나섰다. 그러나 경기는 예상과 다르게 흘러갔다.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진것. 김대록과 최원석은 양 팀 타선을 단 1안타로 꽁꽁 묶으며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특히, 김대록은 절묘한 제구를 앞세워 충암중의 강 타선을 4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마운드가 안정되자 타선이 선취점을 뽑았다. 4회 선두타자 최은학(2학년)의 안타에 이은 4번 이현우(2학년)의 우익수 방면 2루타가 터진 것이다. 이 안타로 충암중의 선발 최원석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본격적인 계투작전이 시작되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분위기는 완전한 경주중이었다.  

그러나 충암의 저력은 무서웠다. 충암중은 선발 김대록이 투구 수 제한으로 내려가자마자 바뀐 투수 이민호(2학년)를 두들겼다. 5회가 시작하자마자 선두타자 이성현(3학년)이 우중간 3루타로 포문을 열었고, 상대 실책으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반격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9번 최원석의 볼넷에 이어 2번 임상혁(3학년), 3번 윤영철(3학년)의 연속 적시타가 터지면서 3-1로 단번에 경기를 뒤집었다. 

 

 

2학년들로 구성된 경주중이 충암중을 애먹이다 

 

 

경주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경주는 5회 말 공지윤(1학년)의 볼넷 등으로 만든 무사 만루 찬스에서 이유성의 2루 땅볼로 1점을 만회하고 상대의 와일드피치로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3-3으로 팽팽하던 승부는 7회 초에 판가름 났다. 충암은 선두타자 최원석이 우전안타로 출루한 임준하(3학년)의 희생번트 등으로 만든 1사 23루 찬스에서 윤영철이 유격수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에서 횡사해 찬스가 무산되는 듯 했다.그러나 4번 김동헌(3학년)의 타석에서 투수 장현석(2학년)이 폭투를 범하며 결승점을 얻어냈다. 경주중은 7회 2사 2루의 찬스를 잡았으나 마지막 한 타자를 상대하기 위해 올라온 좌완 윤영철의 구위에 밀려 결국 1점차이로 경기를 패했다. 

 

 

7회초 상대의 폭투로 극적인 결승점을 뽑아내는 충암중

 

 

경주중은 선발 투수였던 2학년 김대록이 호투함과 동시에 190cm의 우완투수 장현석 또한 3타자를 상대하며 힘 있는 투구를 선보여 다음을 기약하게 했다. 경주 중.고에서 무려 25년을 재직하고 있는 임원수 감독은 "패했지만 우리 2학년들이 강한 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쳐줘서 흐믓하다. 내년을 기약하겠다."라며 만족스러워 했다.  

한편, 충암중은 첫 경기에 매우 고전했으나 우승을 위한 첫 고비를 무사히 넘기며 쾌속항진을 위한 모든 채비를 마쳤다. 충암중 배성일 감독은 “전국대회에서 4연전은 해본 적이 없다. 위로 올라갈수록 투수가 없을 것 같아서 걱정이다”라고 우려를 하기도 했다.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nintend9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