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5] '구동규 투타 맹활약' 광주 동성중, 서울 언북중 꺾고 2회전 진출
[U-15] '구동규 투타 맹활약' 광주 동성중, 서울 언북중 꺾고 2회전 진출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9.09.26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성중 좌완 구동규, 마운드에서 3이닝‧타선에서 2안타 맹활약
- 언북중, 에이스 부재 속 초반 실점 극복 못해 아쉽게 패배

광주동성중이 융건백설 권역 1회전 경기에서 서울 언북중을 꺾고 2회전에 진출했다. 
동성중은 9월 25일 오전 9시 화성 주니어 2구장에서 펼쳐진 경기에서 하상욱-구동규-이송찬의 이어던지기로 서울 강호 언북중을 6-5로 꺾었다. 

 

 

 

 

승부는 1회에 갈렸다. 동성중은 1회 2루수의 실책과 구동규(3학년)의 안타, 하상욱(3학년)의 몸에 맞는 공, 정우석(3학년)의 2루타 등을 묶어 4득점에 성공했다. 이때부터 동성은 완전히 기선을 제압했다. 경기가 끝나는 시점까지 단 한 번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언북중도 1회부터 추격전을 시작했다. 
1번 타자 윤상인(3학년)의 중월 2루타가 터졌고 3번 이준서(3학년)의 좌전 안타와 4번 타자 채범준(3학년)의 좌선 2루타가 터져 나오며 2점을 따라갔다. 다만, 언북에는 아킬레스건이 있었다. 에이스 조우현(3학년)이 이날 경기에 등판하지 못했다는 것.

선발 하성원에 이어 강민성-이준서-김건무 등이 이어 던졌으나 전체적으로 투수진의 컨디션이 좋은 편이 아니었다. 특히 초반 많은 실점이 아쉬웠다. 언북중은 매 이닝 찬스를 잡으며 4~6회 1점씩을 쫓아갔지만, 초반 많은 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한 점 차이로 경기를 패하고 말았다. 

 

 

동성중 두 번째 투수  구동규

 

 

타자로서도 좋은 활약을 펼친 구동규
타자로서도 좋은 활약을 펼친 구동규

 

 

광주동성중은 하성욱이 2.2이닝 2실점, 구동규가 3이닝 3실점을 기록하며 언북중 타선을 막아냈다.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온 구동규는 신장은 크지 않지만 빠른 직구와 과감한 승부로 6회까지 든든하게 마운드를 지켰을 뿐 아니라, 타선에서도 2안타를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되었다. 

언북중은 4번 타자 채범준이 4타석에 나와 전 타석을 출루(1안타 3볼넷)하고, 이준서가 2안타‧조예성이 3안타를 때려내며 분전했으나 팀의 패배를 막아내지는 못했다. 경기 후 곽채진 감독은 “전력의 누수가 있는 가운데서도 선수들이 열심히 잘했다고 생각한다. 우현이의 공백이 다소 아쉬웠다.”라며 아쉬운 소감을 밝혔다. 

 

 

투타에서 맹활약한 김건무

 

 

광주동성중과 언북중은 서울과 광주 지역의 명문이다. 광주동성중의 우완 에이스 하상욱은 안산공고로, 좌완 구동규는 동성고로 진학이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견 유격수이자 팀 내 1번 타자인 윤상인과 언북중 에이스이자 아시아대회 대표인 조우현은 신일고로, 4번 타자 포수 채범준은 경기상고로 진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nintend9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