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5] ‘박지호-이로운 에이스 충돌’ 충북 세광중, 대구 협성경복중 꺾고 첫 승
[U-15] ‘박지호-이로운 에이스 충돌’ 충북 세광중, 대구 협성경복중 꺾고 첫 승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9.09.26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지호, 3.1이닝 무실점… 6회 솔로 홈런 쳐내며 맹활약
- 서현원, 2.2이닝 1실점 완벽 계투 … 김도훈, 2볼넷 절묘한 주루플레이 선보여

전국소년체전을 재패했던 최강의 원투펀치는 건재했다. 
전국소년체전 우승팀 충북 세광중은 25일 오후 1시 화성드림파크 주니어 3구장에서 펼쳐진 대구 강호 협성경복중과의 ‘제부모세’ 권역 예선 첫 경기에서 선발 박지호(3학년) – 구원 서현원(3학년)의 이어던지기와 박지호의 홈런을 바탕으로 4-2로 승리했다. 

 

 

세광중 선발 투수 박지호

 

 

협성경복중 선발투수 이로운

 

 

양 팀은 각각 충북대표, 대구 대표로 전국소년체전에 출전할 만큼 전력이 강한 팀들이다. 
거기에 이날 경기는 에이스끼리의 맞대결로 관심을 끌었다. 세광중은 박지호(3학년)가, 협성경복중은 이로운(3학년)이 선발로 나섰다.

에이스끼리의 대결에서는 선취점이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세광이 완전히 기선을 제압했다. 세광은 1회 김도훈(3학년)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이후 2번 타자의 희생번트로 2루에 진루했다. 박지호의 낫아웃 삼진 상황에서 홈으로 쇄도하는 재치를 선보여 선취점을 뽑아냈다.  

 

 

세광중 구원투수 서현원 2.2이닝 1실점
세광중 구원투수 서현원 2.2이닝 1실점

 

 

2회에는 서현원이 포문을 열었다. 선두 타자로 나서 좌선 2루타를 때려낸 것. 김도훈의 볼넷 이후 최원준(3학년)의 3루수 옆을 꿰뚫는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해 세광중은 3-0으로 앞서나갔다. 이 점수는 사실상의 결승점이나 다름없었다. 양 팀 투수력을 감안할 때 많은 점수를 낸다는 것이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선발 박지호는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구석구석을 찌르는 절묘한 제구와 변화구를 앞세워 상대 타자들을 무력화시켰다. 1회에는 탈삼진 3개를 기록하기도 했다. 박지호는 3.1이닝 투구 수 58개를 기록하며 1피안타 4사사구 무실점을 한 직후 서현원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마운드에 오른 서현원은 2.2이닝동안 무려 6개의 사사구를 허용했으나 고비 때마다 빠른 직구를 앞세워 위기를 잘 넘어갔다. 

 

 

 

 

마무리는 '타자' 박지호가 맡았다. 박지호는 선두타자로 나선 6회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대형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사실상 이날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협성경복중은 에이스 이로운의 투구 내용이 다소 아쉬웠다. 제구도 흔들렸고 구위도 평소보다 좋지 않았다. 또한, 포수 김주영(3학년)이 2개의 도루를 잡아내는 총알송구를 선보인데 이어, 타격에서도 홀로 2안타를 쳐내며 분전했으나 혼자 타선을 이끌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특히, 사사구를 무려 10개나 얻어냈음에도 마지막 한 방이 나오지 않아 아쉽게 경기를 패하고 말았다.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nintend9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