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 '6경기 57득점 무적행진' 대구고, 15년 만에 대통령배를 품에 안다
[대통령배] '6경기 57득점 무적행진' 대구고, 15년 만에 대통령배를 품에 안다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8.08.14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 총 6경기 57득점, 11실점 광폭행보... 2010년 봉황기 이후 8년만에 전국대회 우승

대구고등학교(이하 대구고)가 제 52회 대통령배 우승을 차지했다.

8월 13일(월) 오후 6시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벌어진 결승전에서 대구고는 서울 경기고를 10-2로 꺾고 대망의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박석민 등이 재학 중이던 2003년 대통령배 이후 무려 15년만이며 전국대회 우승은 2010년 봉황대기 우승 이후 8년만이다.

 

대구고, 제 52회 대통령배 우승

 

이번 대회 대구고의 우승은 올 시즌 3차례의 전국대회 우승팀들 중 가장 완벽한(?)우승이라고 평가 할 만 했다. 대구고는 64강부터 시작해서 결승까지 총 6경기를 치뤘음에도 총 실점이 총 11점밖에는 되지 않는다. 경기당 채 2점이 되지 않는다. 반면 득점은 6경기 57점이다. 경기당 득점이 9.5점에 달한다. 지역대회가 아닌 전국대회라는 것을 감안하면 어마어마한 득점력이다. 거기에 고비마다 펼쳐지는 선수들의 호수비는 보는 이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8강 12:0, 4강 15:2, 결승 10:2의 스코어에서도 보듯이 완벽한 압도적인 실력을 바탕으로 한 우승이라고 평가할만하다.

사실 이날 경기 또한 어느 정도 대구고의 승리가 예견되어있었다. 일단 선발투수의 무게감에서부터 심하게 차이가 났기 때문이다. 대구고는 8강과 4강을 무난하게 승리하며 투수들을 상당부분 아꼈다. 주력 투수 중 이승민(175/75, 좌좌, 2학년)만이 결승무대에 나오지 못 할 뿐 에이스 김주섭(182/91, 우우, 3학년)을 비롯해서 한연욱(188/80, 우우, 2학년), 박영완(185/85, 우좌, 3학년), 여도건(180/95, 좌좌, 2학년) 등 주축투수들이 모두 결승무대를 밟을 수 있는 여건이었다. 

 

선발등판한 대구고 에이스 김주섭

 

그러나 경기고는 전날 광주일고와 4시간이 넘는 혈투 속에 팀의 주축인 박주성(184/95, 우우 3학년)·이호현(185/66, 우우, 3학년)을 모두 소모해 나올 수 있는 투수가 없었다. 경기고는 초반에 선발 김상훈(187/90, 우우, 3학년)이 3회까지 만이라도 버텨주며 타선이 폭발해주기만을 바라는 수밖에 없었다(김상훈은 올 시즌 40.1이닝 8.55일정도로 기록이 좋지 못하다).

초반 흐름은 경기고가 나쁘지 않았다. 경기고는 1회말 김상훈이 옥준우(180/80, 우우, 3학년), 박영완, 김범준(185/90, 우우, 3학년), 김태우(182/80, 우우, 3학년)에게 연달아 사사구를 허용하며 1점을 허용했으나 현원회(183/90,우우, 2학년)를 6-4-3 병살타로 처리하며 분위기를 탔다. 2회에는 원대한(173/85, 우우, 3학년)의 우월적시타와 강은호(172/65, 우우, 2학년)의 우전안타에 이은 김성현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해 승부의 향방을 미궁 속으로 빠뜨렸다.

 

1회부터 흔들리는 경기고 마운드

 

그러나 마운드의 무게차이가 나는 것은 어쩔 수가 없었다. 경기고는 투수들이 전혀 버텨주지 못했다. 바로 2회 말에 추가점을 허용했다. 2회 말 맞은 2사 3루 찬스에서 좌익수 옥준우가 강력한 좌전안타로 2-1을 만들었다. 그리고 2번 타자 서상호(176/74, 우우, 3학년)가 친 타구를 우익수 박승규가 다이빙 캐치를 하다가 놓쳐 3루타를 만들어주며 스코어는 3-1까지 벌어졌다. 이 장면은 이날 경기의 첫 번째 승부처였다. 

초반 흐름을 어떻게 가져가느냐는 투수력에서 많이 밀리는 경기고에게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였는데 득점을 하자마자 바로 실점을 하며 초반 분위기를 완전히 상대에게 넘겨주고 말았다.

 

투런홈런을 친 후 베이스를 돌고 있는 옥준우

 

이날 경기의 가장 결정적인 장면은 5회에 나왔다. 9번 타자 김준근(177/74, 우우, 2학년)이 볼넷으로 나간 1사 1루 상황에서 1번 타자 옥준우는 경기고의 세 번째 투수 유준하(183/83, 우우, 2학년)의 3구째를 받아쳐서 좌측담장을 큼지막하게 넘어가는 좌월 투런 홈런을 작렬시켰다. 이번 대회 첫 홈런이자 대구고의 대통령배 5번째 홈런이다. 

사실상 이날 경기의 쐐기점 다름 아니었고 대구고 벤치에서도 어느정도 승리를 확신할 수 있는 홈런이기도 했다.

 

대구고의 철벽내야진... 신준우의 멋진 5-4-3 병살플레이

 

마지막 승부처는 6회였다. 경기고에게도 찬스가 한번은 있었다. 6회 박승규(178/79, 우우, 3학년)의 우전안타에 이은 허관회(176/83, 우우, 3학년)의 4구, 원대한(173/85, 우우 , 3학년)의 사구로 무사 만루의 찬스를 잡은 것이다. 그리고 이번 대회 단 1실점밖에는 없었던 대구고 김주섭을 강판시켰다. 마운드에 오른 선수는 2학년 사이드암 한연욱. 반드시 이 찬스에서 승부를 뒤집어야만 하는 천금 같은 찬스였다. 

그러나 경기가의 방망이는 끝내 터지지 않았다. 다음 타자 김수윤(186/86, 우우, 3학년)이 받아친 타구는 밀리며 힘없이 유격수 정면으로 굴러갔고 6-4-3으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이어지며 1점을 만회하는데 그쳤다. 무사만루의 찬스에서 1점은 너무 아쉬웠다. 이날 경기고가 잡은 유일하고 가장 좋은 찬스였다는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경기의 흐름이 완전히 대구고로 넘어갔다고 봐도 무방한 이날 경기의 마지막 승부처였다.

 

김주섭을 구원한 2학년 한연욱

 

결정적인 찬스를 놓친 경기고는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7회 말 대구고는 현원회의 4구에 이은 신준우의 2루타, 조민성의 좌전안타로 2점을 만회하며 완전히 상대의 전의를 상실케 만들었다. 8회에 투수 폭투와 실책 등으로 3점을 추가한 것은 이날 경기의 승리를 재확인한 것 이상의 큰 의미가 없었다. 9회에 마운드에 올라온 백현수(188/88, 우우, 3학년)는 침착하게 경기를 마무리하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워낙 막강한 전력을 과시하며 우승을 차지한 대구고이기에 많은 선수들이 최우수선수 집안싸움을 벌였다. 그중에 빠른 발과 좋은 수비를 과시하며 대구고의 센터라인을 지켜주며 무려 8개의 도루를 성공시켜 도루왕에 오른 서상호가 최우수선수상에 선정되었다. 

 

제 52회 대통령배 MVP 서상호

 

이번 대회 3승을 거둔 에이스 김주섭이 우수투수에 선정되었고, 엄청난 투혼으로 팀을 결승까지 이끈 경기고 박주성이 감투상을 수상했다 수훈상에는 24타수 12안타 5할의 불꽃타격을 과시한 옥준우가 선정되었으며 미기상은 이번 대회 좋은 수비를 보여준 대구고 조민성이 수상하게 되었다.

개인기록상도 모두 수상자가 가려졌다. 타격상은 광주일고의 이승진(12타수 7안타 0.583), 최다홈런상은 성남고 장이재(2개), 타점상은 9타점을 기록한 대구고 포수 현연회, 최다안타상은 12안타를 기록한 옥준우가 각각 수상하였으며 최우수지도자상은 대구고 손경호 감독이 수상하였다.

 

이 순간을 영원히... 대구고 선수들의 유니폼 세레머니

 

대구고는 2018 황금사자기 준우승·대통령배 우승으로 2018시즌 유일하게 결승에 두 번 진출한 팀이 되며 올시즌 최강팀의 자리에 올랐다. 2008년·2010년 봉황대기에 우승했으나 그 이후 단 한 번의 전국대회 우승도 기록하지 못했던 침체기를 완전히 벗어던지는 대구고의 새로운 전성시대라고 할만하다.

경기 후 팀의 주장 박영완은 “대통령배 우승 팀의 캡틴이라는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 선수들에게 고마울 따름”이라고 감격적인 우승 소감을 밝히기도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