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휘문중의 전세환, “박스원 수비는 나에게 맡겨라.”
[인터뷰] 휘문중의 전세환, “박스원 수비는 나에게 맡겨라.”
  • 변동민기자
  • 승인 2018.08.3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중왕전 결승전에 대전중의 이규태를 박스원으로 완벽히 제압하다.

2018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휘문 형제들이 우승컵을 휩쓰는 대파란을 일으켰다. 특히 휘문중은 결승전 상대인 대전중을 손쉽게 물리치고 우승컵을 차지하였다. 농구 대회 결승전에 이름 한번 올려보지 못한 학교가 이번 년도에는 성적이 좋다.

그 이유는 좋은 코치진과 선수진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휘문중을 우승으로 이끈 최종훈 코치의 가르침과 우승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 찬 선수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학교 탐방 중 눈에 뛰게 성실하게 연습하는 선수를 만날 수 있었다. 순하게 생긴 얼굴과 다르게 공에 대한 집념이 남다른 그의 이름은 전세환이었다. 최종훈 코치를 전 선수에 대해 꾸준히 그리고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수행하며 팀의 플레이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라고 평가 했다.

전세환은 공수 모두 좋은 능력을 가지고 있는 선수이다. 특히 대전중과 결승전에서 에이스인 이규태와 신장 차이에도 불구하고 발을 묶고 파울을 유도하는데 한 몫 톡톡히 하였다. 그의 헌신적인 수비가 있었기에 나머지 선수들이 마음을 편하게 먹고 공격할 수 있었을 것이다.

거친 숨과 땀이 섞인 그와 훈련 도중 인터뷰를 하였다.

 

 

 

왕중왕전 우승 소감을 부탁한다.

 

본선 시작부터 힘든 경기의 연속이었다. 그래서 우승하기 힘들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체력이 올라와서 우승한 것 같다. 그리고 팀원 모두가 우승에 대한 열망이 가득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를 어떻게 준비하였나.

 

상대팀에 대한 분석을 꼼꼼히 했다. 코치님께서 분석해주신 팀의 장점과 단점, 특징 등을 잘 분석하여 우리가 어떻게 경기해야 할지를 의논했다.

 

 

어떤 팀에게 제일 고전한 것 같나.

 

양정중이 제일 상대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회의를 오래한 것 같다. 3-2 존 프레스가 확고한 팀이었기 때문에 그것을 깨는 것이 시급했다. 양정중 때문에 우리가 존 패턴을 많이 만들었다.

오히려 대전중과 결승전 경기는 분석하는 시간이 길지 않았다. 내가 대전중의 에이스 이규태를 박스원으로 마크 하였다.

 

 

자신의 강점은 무엇인가.

 

일대일 돌파에 자신이 있다. 상대의 파울 유도에도 자신이 있다. 이번에 대전중과 결승전에서도 이규태를 박스원 하면서 파울유도를 많이 했다. 그 결과 이규태는 5반칙 퇴장을 당했다.

그리고 수비에 자신이 있다. 특히 스틸을 잘 하는 것 같다.

 

 

평소에 코치님께서 어떤 말씀을 해주시는가.

 

슛에 대해서는 일단 자신감을 강조하신다. 그리고 손목의 유연성을 이야기해주시는데 집중적으로 연습하고 있다. 기본적인 것에 대한 강조를 많이 하시는 편이다.

 

 

라이벌이라고 생각하는 학교가 있는가.

 

삼선중학교가 라이벌이라고 생각한다. 올해 4번 경기를 했는데 2번 이기고 2번 졌다. 올해 초반에 두 번 내리 패배하였는데 후반 두 번은 모두 이겨 기쁘다.

후반에 이긴 이유를 찾아보면 체력훈련이 제일 큰 이유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종별 대회에 나가기 전 매일 코트를 뛰며 기초체력을 향상시켰다. 2주 동안 쉬지 않고 뛰었다. 2주가 2주가 아니었고 너무 힘들어서 주저앉고 싶은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그 훈련을 통해서 결과가 좋게 나온 것 같아서 기쁘다.

 

 

9월에 있을 추계대회에 3학년들은 출전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 출전하는 후배들에게 한마디 해준다면.

 

자신 있게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이야기 해준다. 모든 플레이는 자신감에서 비롯되는 것 같다. 아무리 좋은 역량을 가지고 있어도 자신감이 없으면 하지 못하게 되고, 비록 역량이 떨어져도 그것을 모두 사용하게 된다면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

 

 

좋아하는 선수가 있다면.

 

KCC의 이정현 선수를 좋아한다. 모든 플레이를 할 수 있고 상대방에게는 부담스러운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상대방이 두려움을 가지게 된다. 나도 그런 선수가 되고 싶다.

 

 

앞으로 계획은 어떻게 되나.

 

배재고등학교에 입학 할 예정이다. 그리고 입학 이후에 포인트가드로 포지션을 바꿔야 하기 때문에 드리블과 패스 연습을 집중적으로 할 것이다.

배재고는 농구부 선배들이 많지 않다. 그래서 경기 투입이 빠를 것 같은데 그때 많은 경험을 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프로 진출을 하고 싶다. 관중들이 봤을 때 재미있고 새로운 플레이를 하고 싶다. 나의 이름을 들었을 때 상대팀이 두려워 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