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예성여중 신솔이, “오직 금메달을 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인터뷰] 예성여중 신솔이, “오직 금메달을 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 변동민 기자
  • 승인 2018.09.03 0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 문체부장관기 체조대회에서도 개인종합 우승의 영광을 안다.

 

2018 45회 문화체육부장관기 체조대회의 여중부 개인종합 우승메달은 충주 예성여자중학교 2학년 신솔이가 차지하였다. 신솔이는 작년에 이어 올해 또한번 문체부장관기 체조대회에서 우승한 것이다.

신솔이는 도마 13.100, 이단평행봉 12.500, 평균대 12.300, 마루 12.000점으로 총점 49.900점을 기록했다. 특히 도마에서 두각을 나타낸 신솔이는 다음날 종목별 결승 경기에서도 도마 부분 우승메달을 목에 걸었다. 결승 경기에서는 12.800점을 기록하여 2위 합포중의 박현영과 1점 차이로 압도적인 우승을 하였다. 뿐만 아니라 이단평행봉에서 11.600, 평균대에서 11.250, 마루에서 12.400점으로 3위를 차지하였다.

올해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이단평행봉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것을 포함하여 수많은 대회에서 입상을 하고 있는 신솔이는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선수이다.

 

 

 

우승소감 부탁한다.

 

1등해서 너무 기쁘다. 내일 경기도 좋은 성적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오늘 경기는 어떻게 평가 하는가.

 

다음에 더욱 경기력을 향상시켜 단체 1등까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착지가 불안정했던 것 같다. 그래서 실수를 한 것 같은데 다음 경기에서는 발목의 힘을 보강하여 마무리까지 완벽할 수 있도록 하겠다.

 

 

평소에 감독님께서 어떤 말씀을 해주시는가.

 

발목 운동을 많이 하라고 말씀해 주신다. 왜냐하면 내 발목이 약해서 착지가 불안정하기 때문이다.

 

 

체조의 매력은 무엇인가.

 

체조는 무용을 하면서 자신을 드러내는 스포츠이기 때문에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로서의 꿈은 무엇인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 나의 부족한 점을 보강하고 장점을 살려 최고의 선수가 되겠다.

 

 

종목별 결승 경기가 남아있다. 의지와 포부를 보여달라.

 

앞으로 경기도 모두 금메달 딸 수 있도록, 메달 색깔이 모두 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