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서울체고 오지환 감독, 단체전 우승 비결은 ‘꾸준함’
[인터뷰] 서울체고 오지환 감독, 단체전 우승 비결은 ‘꾸준함’
  • 변동민 기자
  • 승인 2018.09.03 01: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들의 부상 관리에 힘쓰는 서울체고 체조부, 꾸준한 연습만이 우승을 차지하는 길.
평균대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한 백지원
평균대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한 백지원

 

2018 45회 문화체육부장관기 체조대회의 여자부 경기가 한창인 전주의 화산체육관은 선수들의 가족과 팬들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아름다운 곡선으로 수놓은 선수들의 플레이는 관중들의 환호에 응답이라도 하는 듯 보였다.

여자부 경기는 서울팀과 경기팀의 라이벌전이라고 볼 정도로 두 팀의 순위 싸움이 치열했다. 여고부 경기는 더욱 치열한 것 같다. 이번에 약체라고 평가받은 서울체고는 여고부 우승을 하기 위해 최선의 플레이를 보여주었다. 특히 평균대에서 보여준 집중력은 여고부 단체 우승을 하기에 충분한 플레이였다.

이날 우승을 차지한 서울체고는 4경기 합계 173.150을 기록했다. 2위인 경기체고를 0.45점 차이로 따돌리며 우승메달을 목에 걸게 된 것이다.

아쉽게 개인종합경기 순위에는 들지 못했지만 다음날 종목별결승경기에서 서울체고의 주장인 김경(3학년)이 이단평행봉(10.950)과 평균대(11.050)에서 각각 3위를 차지하였다.

 

이름

도마

이단평행봉

평균대

마루

총점

김경

10.950

10.600

11.100

10.750

43.400

김민주

11.650

10.600

10.550

11.100

43.900

백지원

11.000

9.900

11.600

10.650

43.150

정희정

11.750

9.350

11.050

10.550

42.700

합계

45.350

40.450

44.300

43.050

173.150

 

 

(왼쪽부터) 정희정, 김민주, 백시원, 백지원, 김경, 황지원
(왼쪽부터) 정희정, 김민주, 백시원, 백지원, 김경, 황지원

 

서울체고 오지환 감독
서울체고 오지환 감독

 

서울체고의 오지환 감독은 이번 대회의 결과에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서울체고 체조팀의 위기라는 말도 있지만 꾸준히 열심히 해준 선수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고, 꾸준히 노력하면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하였다. 서울체고의 올해 첫 우승을 한 서울체고의 오지환 감독과 인터뷰를 하였다.

 

 

우승 소감 부탁드린다.

 

서울체고 체조부로 부임한지 9년이 되었다. 부임 이후 7~8년 동안 우승을 해왔다. 하지만 올해 최고 약체라고 평가받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선의 플레이를 해줘서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전반적으로 실수가 다른 팀에 비해 적었다. 그리고 주장인 김경 선수가 퍼펙트로 시합을 실수 없이 잘해주었기 때문에 나머지 선수들도 의기투합하여 경기를 마무리 지은 것 같다.

솔직히 2,3등 할 줄 알았는데 우승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올해는 계속 2등만 해왔는데 첫 우승하게 되어 기쁘다. 학생들에게 너무 고맙다.

 

 

서울체고가 1등을 하기위해 어떤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 했는지 궁금하다.

 

모든 운동선수들이 마찬가지겠지만 체조선수들은 부상이 많은 편이다. 부상을 입게 되면 아무리 좋은 선수라도 플레이를 할 수 없게 된다. 그래서 일주일에 한 번씩은 물리, 재활치료를 받고 있다.

그리고 일 년 동안 꾸준히 자신의 종목을 훈련하는 것이 우승의 비결이라고 생각한다. 시합에 맞춰서 부분 연습을 하거나 시합을 앞두고 전지훈련을 하는 것이 아니라, 똑같은 패턴으로 매일 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매주 물리, 재활치료와 꾸준한 훈련이 오늘 선수들의 컨디션에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

 

 

어떤 경기가 제일 잘 되었다고 생각하는가.

 

일단 첫 경기였던 마루 운동에서 한 명의 선수를 제외한 모든 선수들이 실수 없이 평소에 연습한 만큼 플레이를 한 것 같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경기는 이단평행봉과 평균대이다. 특히 여자 종목 중 평균대는 떨어지지만 않아도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다. 평균대가 우승을 결정짓는 것에 큰 역할을 한다. 그런데 이번 경기에서 두 명이 한 번씩만 떨어지고 나머지 선수들은 실수하지 않았다. 거의 8~90% 연습 한만큼 실력이 나왔다.

 

 

내일 종목별결승경기가 있다. 선수들에게 한마디 부탁한다.

 

오늘 한만큼만 다음 경기에 실력이 나왔으면 좋겠다.

 

이단평행봉에서 10.600점을 획득한 김경
이단평행봉에서 10.600점을 획득한 김경

 

도마를 향해 달려가는 김민주
도마를 향해 달려가는 김민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내 사촌언니 연예인 2019-12-11 10:50:30
꺅 언니 최고!!!!!!!!!!!!!! 대박

오지환 2018-09-04 18:27:02
서울체고 단체 우승 축하하며 코치선생님과 경이를 비롯한 모든 선수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멋진 기사 써주신 변동민기자님께도 감사드립니다 늘 건강과 행복이 함께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