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영신중 신세은, ‘독학’으로 차지한 값진 우승트로피
[인터뷰] 영신중 신세은, ‘독학’으로 차지한 값진 우승트로피
  • 변동민 기자
  • 승인 2018.09.03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학으로 골프를 치며 자신만의 색깔을 가진 미래가 촉망되는 선수

 

 

12회 볼빅배 KYGA 전국청소년골프대회의 여중부 우승트로피는 영신중학교 1학년 신세은이 차지하였다. 중학교 1학년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성숙하게 말을 하는 신 선수를 보면서 그녀의 골프 실력도 짐작할 수 있었다.

자신을 정확하게 분석하고 부족한 면을 보안하며 각종 대회의 우승컵을 차지해가고 있는 신세은은 이번 대회에서 예선 72, 본선 72타로 총 144타를 치면서 우승하였다. 완벽한 파세이브였다. 그녀는 첫날 이글을 기록하면서 기분 좋은 플레이를 시작하였고 퍼팅이 잘 맞아 들어가면서 파세이브를 할 수 있었다.

다음 대회인 KLPGA-삼천리 꿈나무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하고 있는 신세은은 독학과 원포인트 레슨으로 골프를 배우고 있다. 다양한 시도와 생각들이 그녀를 더욱 다부지게 만들어 주고 있는 느낌이 들었다. 앞으로도 훌륭한 플레이를 기대해본다.

 

 

우승 소감을 부탁한다.

 

처음에는 우승을 예상하지 못했다. 그런데 모든 플레이가 끝나고 내가 우승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너무 기뻤다.

 

 

어떤 플레이가 좋았기 때문에 우승한 것 같나.

 

퍼팅이 잘 된 것 같다. 샷은 안 좋았으나 퍼팅이 잘 들어간 것이 우승의 한 수였다.

예선에는 이글이 나오면서 플레이가 좋았던 것 같다. 어제도 퍼팅이 좋았다.

그리고 비가 오는 것은 나에게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았다. 평소에 비오는 와중에 연습을 많이 한 결과인 것 같다.

 

 

평소에는 무엇을 중점적으로 연습하는가.

 

평소에는 샷을 위주로 연습하고 있다. 샷 중에서도 롱아이언 샷을 중점적으로 연습하고 있다. 아이언샷에서 부족함을 많이 느끼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는 프로레슨 없이 혼자 연습하고 있다. 오전 5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매일 연습하고 있다. 부족한 점은 원포인트 레슨으로 충족시키고 있다. 원포인트 레슨에도 샷에 대한 지적을 받고 있다. 연습을 통해서 극복해나갈 것이다.

 

 

퍼팅이 강점이라고 하였다. 퍼팅을 하는 자신만의 노하우가 있는가.

 

노하우보다는 스트록 연습을 꾸준히 한 결과인 것 같다. 스트록만 잘되면 퍼팅이 잘되는 것 같다.

 

 

중학교 1학년인데 우승한 것이 놀랍다. 다른 대회에서는 어땠나. 그리고 앞으로 참가할 대회가 있는가.

 

그린엔젤스배 청소년 골프대회에서도 우승을 하였다. 그리고 다음 주에 열리는 KLPGA-삼천리 꿈나무대회에 참가할 예정이고 그 대회를 마지막으로 이번 시즌을 마무리 지으려고 한다.

 

 

경기를 하다보면 흔들릴 때가 있을 것 같다. 마인트컨트롤이 되는가.

 

파만 한다는 생각으로, 나의 플레이에만 집중을 하자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 오로지 나에게 집중했을 때 좋은 플레이가 나오는 것 같다.

 

 

골프에 매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내가 생각하는 골프의 매력은 우승을 할 때 느끼는 쾌감이다.

 

 

최종 목표가 있다면.

 

짧게는 국가대표 상비군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국가대표도 되고 프로 대회에서 활약한 후 최종적으로 미국으로 진출하여 세계 랭킹 1위가 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