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볼빅배 우승 계명고 장서영, ‘3년 공백 깬 첫 우승의 신호탄’
[인터뷰] 볼빅배 우승 계명고 장서영, ‘3년 공백 깬 첫 우승의 신호탄’
  • 변동민 기자
  • 승인 2018.09.03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의 공백에도 불구하고 빠른 속도로 성적이 오르고 있는 유망주

 

이번 대회 시상식에서 수줍은 모습으로 우승 트로피를 받는 선수가 있었다. 긴장한 모습이 역역해 보였던 그 선수는 골프 필드에 복귀한지 3, 그리고 고등학교 생활을 마무리 짓는 3학년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을 한 감격에 얼떨떨한 계명고등학교의 장서영 선수였다.

12회 볼빅배 KYGA 전국청소년골프대회는 장대비로 인해 선수들의 플레이가 위축되었다. 특히 장대비를 경험해보지 못해 심리적인 위축을 느꼈을 장서영이였지만 오히려 담담하게 플레이한 결과 우승트로피를 거머쥐게 되었다. 장서영은 예선 72, 본선 73타로 총 145타를 치면서 우승하였다. 이번 대회에 많은 선수들도 느끼겠지만 장 선수도 자신의 플레이가 마음에 들지는 않았다. 하지만 3년 공백을 깨고 돌아온 후 남들보다 부족한 경험을 메꾸기 위해 그녀는 꾸준히 노력하며 공에 대한 집념을 보여주고 있다.

대회가 끝난 다음 날 아침부터 아이언을 들고 숏 게임을 연습하며 부족한 점을 보강하는 장서영은 프로 대회에서도 만나길 기대해본다.

 

 

 

우승 소감을 부탁한다.

 

첫 우승인데 실감이 나지 않는다. 실력이 다 나온 것 같지 않은데 우승하게 되어서 기쁘다.

 

 

어떤 면에서 부족했던 것 같은가.

 

짧은 퍼팅이나 숏 게임에서 거리 조절을 더 잘해주었으면 스코어가 더 잘 나왔을 것 같은데 부족했던 것 같다. 평소에도 숏 게임이 부족한 편이라 중점적으로 연습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장대비가 큰 이슈였다. 비가 오는 것은 플레이에 영향을 주었는가.

 

비가 오는 상황에서 플레이를 해본 적이 없었다. 그 이유는 초등학생 때 선수 생활을 하다가 중학생 시절에는 골프를 그만 두었기 때문이다. 골프채를 다시 잡은 것은 고등학교 입학 후부터이기 때문에 다른 선수들에 비해 경험이 많이 부족한 편이다. 그래서 장대비가 내리는 것을 보고 많이 불안해했다. 하지만 예선 경기할 때 신경 쓰지 않으려고 노력하였고 실제로 신경이 쓰이지 않았다.

프로님께서 비가 올 때는 클럽을 넉넉히 잡고 길게 치라고 하셨는데 그게 잘 통했던 것 같다.

 

 

3년이라는 공백을 깨고 다시 필드로 돌아온 계기가 있는가.

 

초등학생 때 3년 동안 필드에 있었다. 허리가 좋지 않았기 때문인데 고등학교 입학 후에 몸 상태가 좋아지면서 부모님께서 골프를 다시 해보자고 권유해 주셨다. 필드에 복귀하면서 느끼는 것이 많다. 첫째로 나의 몸이 더욱 골프를 치기에 좋아졌다는 것이다. 초등학생 때보다 성장을 한 것은 당연한 것이겠지만 더욱 운동에 적합한 몸 상태가 된 것 같다. 두 번째로 필드에서 골프를 칠 때 예전보다 흥미를 느끼게 되었고 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 것이다. 그래서 다시 적응하게 되었다.

 

 

고등학교 3학년인 것으로 안다. 앞으로 어떤 대회에 참가할 계획인가.

 

이번년도 대회는 모두 끝이 났다. 내년에 있을 세미 테스트를 준비하면서 시즌을 마무리하려고 한다.

 

 

어떤 점을 더욱 보강하고 싶은가.

 

숏 게임이 부족하기 때문에 보강하고 싶다. 숏 게임 역시 경험이 중요한데 경험을 쌓기 위해 필드로 많이 나갈 계획이다. 올해 전지훈련을 태국으로 가서 숏 게임 위주의 훈련을 할 계획이다.

 

 

최종 목표는 무엇인가.

 

미국으로 진출하고 싶다. LPGA에서 평소 동경하는 선수들과 같이 게임을 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