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2019 군산CC 드림투어 16차전] 현세린, 첫 드림투어 우승!
[KLPGA 2019 군산CC 드림투어 16차전] 현세린, 첫 드림투어 우승!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19.10.03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프투어 4차전 우승자 현세린,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67-71) 기록하며 5개월 만에 드림투어 우승!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10월 2일,  군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2019 군산CC 드림투어 16차전’에서 현세린(18,대방건설)이 드림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로 공동 2위로 마무리한 현세린은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추가해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67-71)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5월, ‘KLPGA 2019 토백이-백제CC 점프투어 4차전’에서 보기 없는 완벽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린 후, 5개월 만에 드림투어 트로피도 획득했다.

현세린은 “우승을 기대하지 않고 참가한 대회라서 기분이 얼떨떨하면서 기쁘다. 최근 샷감이 안 좋아서, 심리적으로 힘들었다. 대회 목표를 샷감 올리는 것에 집중했더니, 덜컥 우승까지 하게 된 것 같다. 자신감을 얻어 돌아가는 것 같아서 행복하다.”는 우승 소감을 밝히면서 웃었다.

이어 현세린은 “오늘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플레이가 어려웠다. 침착함을 유지하며, 최대한 연습중인 샷에 집중했다. 또한, 바람을 이용해서 볼을 원하는 곳에 안착시키려고 노력했고, 그 전략이 통했던 것 같다.”고 우승의 원동력을 말하며 “남은 차전에서 나만의 샷을 다듬는 것에 집중할 것이다. 내년에 정규투어에 진출하면, 신인왕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는 현세린이 되겠다.”는 준비된 루키의 모습을 보였다.

현세린
현세린

 

정규투어에서도 활동 중인 선수들의 성적도 눈에 띄었다. 이으뜸(27)은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68-72)로 2위에 자리했고, 유수연(26,유니드), 백지희(26)와 유고운(25,대방건설)은 최종합계 3언더파 141타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1라운드를 8언더파 64타 선두로 마쳤던 강소휘(20,대우산업개발)는 최종라운드에서 타수를 잃으며 공동 8위에 머물렀다.

이전까지 톱텐 3회를 기록한 현세린은 이번 16차전 우승과 함께 상금 19,800,000원을 추가하며, 상금순위 9위로 상승했다. 하지만 드림투어 상금순위 상위권은 굳건하다. 시즌 3승의 상금순위 1위 황예나(26), 2위 김지수(25) 그리고 3위 노승희(18)의 자리는 새로운 우승자의 탄생에도 불구하고 변함이 없다.

한편, 드림투어 최종 상금 순위 상위자 20위까지는 다음연도 KLPGA 정규투어 풀시드권이 부여된다. 남은 3개 차전에서 상금순위 경쟁으로 인해 더욱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