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천안제일고, 화끈한 공격축구로 기계공고 꺽고 8강 行
[전국체전] 천안제일고, 화끈한 공격축구로 기계공고 꺽고 8강 行
  • 김홍석 기자
  • 승인 2019.10.04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려한 공격축구를 보여준 천안제일고
- 희비가 엇갈린 페널티킥
- 충남 기계공고의 무모한 페널티킥 슈팅으로 고전

충남천안제일고(이하 제일고)의 공격은 뜨거운 태양 아래 더욱 불타올랐다.

제일고가 3일 오전 효장운동장에서 열린 서울전국체전에서 충남 대전기계공업고(이하 기계공고)를 4-1로 대파하며 공격축구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전반 초반부터 제일고의 공격은 화끈했다. 전반 5분, 박명진(FW)의 돌파에서 얻어낸 페널티킥을 김준서(DF)가 마무리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후 공격에서 제일고는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기계공고는 수비진을 내려서 공격에 대비했지만 수비공간을 쉽게 내주며 위협적인 상황이 연속됐다.

전반 16분, 세트피스 상황 속 이경태(DF) 슈팅에 이어 최치웅(MF)의 슈팅은 위력은 약했으나 기계공고의 골문을 위협하는데 충분했다.

기계공고는 역습에서 해답을 찾았다. 전반 30분, 박예찬(MF)의 돌파로 페널티킥 기회를 맞이했다. 하지만, 박예찬의 무모한 파넨카킥은 골대 위로 벗어나면서 동점골에 실패했다.

기세가 떨어진 기계공고를 상대로 제일고는 맹공격을 퍼부었다. 전반 35분, 이경태(DF)의 슈팅에 이어 최치웅(MF)의 슈팅이 계속됐지만 모두 골키퍼 정면에 향하며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후반 초반 제일고의 집중력은 무서웠다. 후반 1분, 양정운(FW)의 중거리슛을 골키퍼에 선방에 막혔지만 흘러나온 볼을 이민희(FW)가 마무리 슈팅을 지으며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곧바로 후반 3분, 제일고의 프리킥 기회에서 박명진(FW)이 왼쪽 포스트를 향한 절묘한 감아차기를 성공하면서 3-0 스코어를 기록했다.

기계공고의 수비진은 계속된 제일고의 공격에 버거워하는 모습을 보이며 슈팅을 허용했다.

후반 9분, 제일고는 오른쪽 측면에서 이어진 크로스를 양정운이 슈팅했으나 골키퍼 정면에 맞고 흘러나온볼을 재차 신명철이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기계공고는 역습에 있어 양 측면을 활용했다. 오른쪽 측면 돌파에 이은 땅볼 크로스를 교체 투입된 이현우(DF)가 이어받아 만회골이 나왔다.

이에 추격을 시작하는 듯 했으나, 제일고의 코너킥 기회에서 김희승(MF)가 방향만 바꾸는 센스있는 헤더슛을 성공시키며 추격 의지를 꺽었다.

그대로 제일고의 압도적인 공격이 이어지면서 경기는 종료됐다.

이로써 제일고는 오는 5일 8강전에 철벽수비를 자랑하는 서울경희고와 격돌하며 창과 방패의 팽팽한 승부가 전망된다.

 

한국스포츠통신 김홍석 기자(ghdtjr122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