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디펜딩 챔피언 울산현대고, ‘전국체전 4연패 달성’을 위해 한걸음 도약
[전국체전] 디펜딩 챔피언 울산현대고, ‘전국체전 4연패 달성’을 위해 한걸음 도약
  • 김홍석 기자
  • 승인 2019.10.04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막강한 화력을 자랑한 울산현대고
- 울산현대고, 5-1 스코어로 완벽한 시작을 알린 전국체전 첫날...

디펜딩 챔피언다운 보여주는 경기었다.

울산현대고등학교(이하 현대고)가 3일 오후 3시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서울전국체전에서 부산정보고등학교(이하 정보고)를 5-1 스코어로 누르며, 4연패 달성을 위해 한 발자국 앞으로 나아갔다.

박기욱 감독이 이끄는 현대고는 4-4-2 전술로 균형맞는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박 감독은 “(전국)체전에 주전선수 3명이 대표팀 차출로 제외된 상태라 타격이 있을 수 있지만, 나머지 좋은 선수들이 많아 충분하다”라며 전국 최강팀 다운 근거있는 자신감을 보였다.

 전술훈련 또한 “내려앉은 수비진을 상대로 세밀하게 풀어나가도록 훈련을 많이 준비했다”라며 철저한 모습을 내비쳤다.

반면, 정보고는 5-4-1포메이션으로 ‘선수비 후역습’의 카드를 꺼내며, 이변을 기대했다.

전반부터 예상대로 현대고의 공격이 시작됐다. 전반 3분, 이경운(MF)의 돌파에 이은 위협적인 컷백 패스를 선보이며 시작을 알렸다.

정보고는 확연하게 역습 플레이를 시도했다. 코너킥 상황에서도 전방에 3명의 공격수를 배치하며, 역습에 대비했다.
 
현대고는 전반 7분, 왼쪽 측면에서 이어진 볼을 박건웅이 받아 수비수 한 명을 가볍게 제치고 마무리 슈팅을 날리면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2분, 정보고에게도 기회가 왔지만 슈팅이 골문 위로 뜨면서 기회를 잡는데 실패했다.

전반 18분, 현대고의 안재준(FW)이 왼쪽 측면에서 한 컷백 패스를 이경운이 이어받아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정보고 박상혁(GK)의 환상적인 선방에 막혔다.

현대고는 전반 20분, 박건웅(FW)의 스루패스를 이경운이 받아 돌파 후 땅볼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수비에게 막혔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정보고의 강한 압박에 현대고는 패스 미스가 늘어났다. 이후 정보고는 점유율을 가져와 천천히 공격을 이어나갔다.

후반전도 예상과 다르게 정보고가 점유율을 높여갔다. 후반 10분, 정보고의 코너킥 혼전 상황속에 흘러나온 볼을 강현제가 슈팅을 날렸고, 공은 골문 위로 향하면서 동점골 기회는 무산됐다.

하지만 디펜딩 챔피언은 달라도 너무 달랐다. 후반 18분, 김도훈이 올린 프리킥 볼을 이상혁(DF)가 백헤딩으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현대고의 공격은 시작에 불과했다.

후반 24분, 안재준이 오른쪽에서 패스를 내줬고, 김도훈의 감아차기는 왼쪽 상단 구석으로 향해 3-0 스코어를 만들었다.

후반 34분, 정보고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흘러 나온 볼을 김도훈이 발리슛으로 마무리 지으며 또다시 골망을 흔들었다.

정보고의 역습도 있었다. 후반 38분, 이재호(DF)가 올려준 크로스를 강현재가 슈팅을 때리면서 만회골에 성공했다. 하지만 점수를 따라가기엔 너무나 큰 격차였다.

현대고의 공격은 끝까지 매서웠다. 교체 투입된 이지호(FW)가 수비수를 제치고 센스있는 슈팅을 때려 5-1 스코어를 기록했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이로써, 현대고는 16강전에서 정보고를 손쉽게 꺽으며 오는 5일 광주금호고와 경기를 펼치게 됐다.

대진운이 무난하게 짜여진 현대고는 전국체전 4연패 달성으로 전국 최강자로 우뚝 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