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무적함대 침몰’ 광주금호고, 울산현대고 잡고 4강 안착
[전국체전] ‘무적함대 침몰’ 광주금호고, 울산현대고 잡고 4강 안착
  • 김홍석 기자
  • 승인 2019.10.06 08:4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승후보 울산현대고...8강에서 신흥'다크호스'에게 덜미 잡혀
- 금호고 최수용 감독의 탁월한 전략
- 금호고 명건욱, 이새한 윙어들의 적극적인 움직임...

광주금호고의 뚝심 있는 전술이 디펜딩 챔피언을 무너뜨렸다.

강력한 우승 후보인 매탄고와 현대고가 1,2차전에 차례로 탈락하는 이변이 나와 큰 충격을 선사하고 있다.

광주금호고등학교(이하 금호고)가 5일 오후 효장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울산현대고등학교(이하 현대고)를 상대로 2-0 완승을 거두며 4강행 티켓을 따냈다.

전반전 시작과 함께 현대고의 전방압박을 통한 매서운 공격이 포문을 열었다.

이에 대응하는 금호고는  ‘선수비 후역습’ 카드를 선택하지 않고 예상과 다르게 맞불작전을 놓았다.

금호고의 전략이 들어맞었다. 전반 7분, 송주민(FW)이 문전에서 드리블 후 침투하는 이새한(FW)에게 킬패스, 이새한이 반대편 구석을 향해 깔끔히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후 전혀 예상과 다르게 흘러가는 흐름에 현대고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오히려 금호고가 경기를 주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금호고는 양 측면 윙어들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현대고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반면, 현대고는 금호고의 밀집수비에 번번이 막히면서 답답한 전개가 계속됐다.

후반전도 전반전과 크게 다르지 않은 흐름으로 흘러가는 와중에 후반 15분, 금호고 정종훈(MF)이 하프라인 인근에서 골키퍼가 나온 것을 확인하고 지체 없이 슈팅을 쏘아 올렸다.

이 볼은 골키퍼 키를 훌쩍 넘어 골망을 흔들었다.

 

마음 급한 울산은 극단적 전술 변화로 선수교체를 강행했다. 하지만, 금호고의 단단한 측면수비와 중원의 밀집수비를 뚫어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로써, 금호고는 7일 오전10시 4강전에 ‘철통수비’를 자랑하는 경희고와 맞붙게 됐다.

 

한국스포츠통신 김홍석 기자(ghdtjr122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국스포츠통신 2019-10-07 06:03:03
안녕하세요. 김홍석 기자입니다.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지적하신 내용들에 대해 검토 후 수정기사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금호 2019-10-06 23:39:59
첫문단 핚교 오타에요~~
그리고 금호고 u18 챔피언쉽에서 매탄고 이기고 우승했는데...신흥다크호스라고 하기도 애매하고..

gagaga 2019-10-06 23:02:58
금호고 k리그 u18 우승팀이고 원래부터 축구명문이였는데
그리고 일반학원축구팀 아니라 엄연히 광주 FC 산하팀이고
k리그 때 매탄고 잡고 우승한 팀인데 기사의 포인트가 잘못된것
같으니 정정해주시죠
선수이름도 틀리고 맞는게 거의 없네

ㅁㄴㅁㅇㅁㅇ 2019-10-06 21:08:36
금호고 축구명문인데요
그리고 금호도 프로 산하팀이에요 광주 F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