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5-22 06:03 (일)
[전국체전] 광주전자공고, '치열한 공방전' 끝에 속초고 꺽고 8강 行
[전국체전] 광주전자공고, '치열한 공방전' 끝에 속초고 꺽고 8강 行
  • 김홍석 기자
  • 승인 2019.10.07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승후보 속초고 1차전에 탈락하며 ‘충격’...
- 레프트 선홍웅, 공수에서 모두 안정된 모습을 보여
- 센터 안창호, 단단한 블로킹과 속공능력 빛나..

광주전자공고가 예상을 깨고 우승후보 속초고의 8강행을 가로막았다.  

10월 6일 오전 서울 중앙여자고등학교에서 열린 100회 전국체전 남자고등배구 16강 광주전자공업고등학교(이하 광주전자공고)가 강원속초고등학교(이하 속초고)와 팽팽한 접전 끝에 3-2 (23-25, 25-21, 23-25, 25-22, 15-6) 승리를 거뒀다.

1세트부터 양 팀의 기 싸움은 치열했다. 라이트 김민석(1학년)의 공격과 함동준(C, 2학년)의 속공으로 속초고가 먼저 경기 흐름을 가져갔다.

광주전자공고는 리시브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바짝 추격했으나 속초고의 강점인 속공플레이에서 번번이 당했다. 그렇게 1세트는 속초고가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에서 광주전자공고의 반격이 시작됐다. ‘주포’ 선홍웅(C, 2학년)을 중심으로 안창호(C, 2학년)의 블로킹으로 점수를 획득해가면서, 상대를 압도했다.

3세트 치열하게 공방전이 오고 가는 상황 속에 속초고는 세터 이채진(3학년)의 낮고 빠른 토스를 함동준과 전종녕(L, 3학년)이 속공으로 득점으로 연결했다. 광주전자공고의 테크니컬 타임아웃까지 23-18로 앞서갔다.

그렇게 속초고가 손쉽게 세트를 가져가는 듯 했으나, 광주전자공고가 안창호의 활약으로 23-22까지 따라붙었다.

이후 속초고가 2점을 따내며 세트를 뺐겼지만, 광주전자공고의 마지막 집중력이 빛나면서 선수들의 의지가 불타올랐다.

4세트, 3세트 마지막 집중력을 잊지 않고 광주전자공고는 선홍웅이 정확한 타점과 김세윤(LI, 3학년)의 안정적인 리시브를 보여주면서 세트를 가져왔다.

이러한 기세는 5세트에도 이어졌다. 광주전자공고는 안창호가 4연속 블로킹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스코어는 12-5, 마지막 속초고의 수비범실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날 경기에서 광주전자공고는 속초고의 빠른 공격에 애를 먹었지만 선홍웅과 안창호의 대활약으로 CBS우승팀 속초고를 꺽을 수 있었다.

선홍웅은 공격과 수비 넘나들 것 없이 활약을 펼쳤다. 특히, 리시브에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광주전자공고 안창호(C,2학년)

안창호의 활약도 대단했다. 2세트에서 점수를 따는데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마지막 5세트에서 4연속 블로킹 성공은 속초고의 추격의지를 꺽는 결정적인 승부처가 됐다.
이로써, 광주전자공고는 오는 7일 진주동명고등학교와 전국체전 준결승 자리를 놓고 겨루게 됐다.

 

한국스포츠통신 김홍석 기자(ghdtjr122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