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양후승 팀장 “마운드 보강 목적 달성 … 송명기 우리에게 올 줄 예상 못해”
NC 양후승 팀장 “마운드 보강 목적 달성 … 송명기 우리에게 올 줄 예상 못해”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8.09.1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고 박지한 7라운드 지명 굉장한 행운 … 서호철 이정도까지 밀릴 줄 예상못해

이번 지명에서 가장 특색있는 지명을 한 팀은 한화이글스와 NC다이노스 그리고  LG트윈스다. 한화이글스는 내,외야 야수지명 선수들이 유달리 눈에 띄는 반면 NC다이노스와 LG트윈스는 투수지명에 대다수의 지명권을 사용한 것이 굉장히 눈에 띈다.

특히 한화나 LG에 비해 훨씬 불리한 7순위 지명권을 가진 상황에서도 단기 육성만 거치면 충분히 1군에서 제몫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고졸 투수 최대어 장충고 송명기를 품에 안았다. 그뿐 아니다. 부산정보고의 전진우, 개성고 박지한, 용마고 노시훈 등 피지컬이 좋은 소위 말하는 '포텐이 충만한' 투수들을 대거 품에 안으면서 마운드 세대교체에 대한 초석을 단단히 마련했다.  

타자들은 거포형 선수들이 주를 이뤘다. 외야 기대주는 대구고 김범준이다. 김범준은 올해 대구고의 전성기를 이끈 고교야구 정상급 거포 선수다. 서호철은 거포형 3루수다. 두 선수 모두 크게 치는 선수라는 특징이 있다. 웨스턴조선호텔 지명장에서 만난 양후승 NC다이노스 팀장은 매우 흡족해 했다. 귀가 입에 걸렸다고 표현하면 너무 지나친 과장일까. 양 팀장은 이번 지명이 너무 흡족스럽게 잘 되었다고 자평한다. 

 

지명이 끝난 후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양후승 팀장 

 

Q) 지금까지 너무 고생하셨다. 이정도면 마운드 보강은 확실하게 한 것 아닌가. 
A) 맞다. 좋은 신체조건들을 갖추고 있는 선수들이 많이 들어와서 마운드 보강은 확실하게 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가 자체 시뮬레이션을 돌려봤을때는 송명기가 우리까지 올 것이라고는 사실 생각을 못했다. 송명기라는 훌륭한 투수를 우리가 품게 되어서 너무 감사하다. 박지한 또한 이정도 순번에서 잡았다면 충분히 행운이라고 생각을 한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동의대 3루수 서호철 선수는 거포형 선수다. 강한 어깨도 가지고 있다. 사실 우리 팀에서는 저 친구가 이렇게 밀릴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드래프트라는 것이 그런 것 같다. 각 구단들 마다 보는 시각이 다르다 보니까 여러 가지 변수들이 생겨나는 것 같다. 

 

2라운드에서 지명한 부산정보고 전진우
2라운드에서 지명한 부산정보고 장신유망주 전진우

 

Q) 정말 놀라울 정도로 신체조건들이 우수한 선수들이 많이 들어왔다. 
A) 송명기·전진우·최재익까지 신체 조건이 우수한 선수들이 많이 들어왔다. 세 친구들은 아마 팬분 들이 잘 아실 것이다. 거의 150km/h 가까운 강한 공을 던지는 투수들인데 아직은 경기 경험이 많지않다보니까 프로와서 육성에 시간이 어느정도는 걸릴 것으로 예상을 한다. 하지만 그런 과정을 거치면 충분히 NC다이노스의 좋은 전력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입단 소감을 밝히고 있는 1라운드 장충고 송명기 

 

Q) 송명기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굉장히 높다. 단도직입적으로 여쭤보겠다. 내년에 바로 1군에서 볼 수 있을까. 
A) 잘 모르겠다(큰 웃음). 내가 감히 함부로 이야기할 수는 없을 것 같지만 참 좋은 재능을 가지고 있는 선수인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본인이 어떻게 적응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질 것 같다. 

Q) 대구고 김범준에 대해서도 한마디 부탁한다 
A) 김범준은 원래는 포수 출신이다. 최근에는 투수로도 올라오고 있다. 투수로서도 강한 140km/h 중후반을 뿌릴 수 있는 어깨를 가진 선수다. 송구 정확성이 부족해서 현재 팀에서 1루수를 보고 있는데 향후 이 선수는 우리 팀의 장거리 타자 및 외야수로서 한번 키워볼 마음가짐으로 이 선수를 지명했다. 현장에다가도 외야로 추천을 할 것이다.   

 

NC다이노스의 차세대 외야수 김범준 

 

Q) 봉황대기에서 기자를 만났을 때 노시훈 선수를 지명하겠다는 말을 했었다.  
A) (노)시훈이는 사실 더 빨리 지명을 하려고도 생각을 했었던 선수였다. 그런데 생각 외로 뽑고 싶은 선수가 앞에 남아있어서 그럴 수가 없었다. 왠지 느낌이 뒤에서도 충분히 갈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뽑지 않았었는데 마지막 라운드에서 우리 팀까지 남았다. 다들 아시다시피 사연이 있는 선수지만, 우리는 그런 것보다 노시훈이라는 선수의 가능성을 보고 뽑았다.

우리 연고 용마고 출신이고 작년 가을야구에서 시구도 했었고 군대도 면제고 140km/h 중반의 공을 던지고 있는데다가 신체조건도 좋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행운의 픽이라고 생각한다. 


Q) 순번대비로보면 NC가 가장 지명을 잘 한 것 아닌가. 
A) (크게 손사래를 치며) 에이 … 큰일난다. 그런 말씀하지 마시라. 10개구단 모두가 다 잘 한 것 같다. 다만 이 선수들이 얼마만큼 빨리 올라와서 현장에서 얼마나 빨리 적응하느냐가 중요하고 빨리 올라오는 절대적인 숫자가 얼마나 많으냐 하는 것이 스카우트의 성공과 실패를 판단하는 기준인 것 같다. 

 

전상일 기자(jsi@apsk.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