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배] 강릉여고 ‘8명의 기적’, 대전용산고 꺾고 우승
[CBS배] 강릉여고 ‘8명의 기적’, 대전용산고 꺾고 우승
  • 변동민 기자
  • 승인 2018.09.1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8명의 선수만으로 전 경기 소화, 체력적 한계에도 불구하고 우승
우승의 감격에 눈물 흘리는 강릉여고 선수들

 

한국중고배구연맹의 올해 마지막 대회인 제29CBS배 전국남녀 중고배구대회가 충청북도 단양국민체육센터에서 개최되었다. 강력한 우승후보인 원곡고와 서울중앙여고를 포함한 14개 팀이 참가한 여고부는 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 혜성같은 팀이 나타났다. 강릉여고 배구팀이 그 주인공, 8명의 선수만으로 이번 대회를 우승한 강릉여고의 팀워크와 우승에 대한 열의를 느낄 수 있었다.

결승전은 강릉여고와 대전용산고의 승부로 이뤄졌다. 대전용산고의 스타팅 멤버는 서유경(168cm, 레프트, 1학년), 최지우(175cm, 레프트, 2학년), 박미소(175cm, 세터, 2학년), 송혜미(161cm, 라이트, 3학년), 함지현(176cm, 센터, 1학년), 심미옥(182cm, 3학년,센터)이었다.

강릉여고는 김연정(162cm, 세터, 3학년), 최민지(183cm, 센터, 3학년), 박세희(173cm, 레프트, 2학년), 이현(170cm, 레프트, 2학년) , 정승은(165cm, 라이트, 2학년), 장수미(172cm, 센터, 2학년)가 선발 출전하였다.

결승전 경기는 세트 스코어 31로 강릉여고가 우승하였다.(25:15, 25:21, 23:25, 27:25)

 

강릉여고 주포, 센터 최민지의 강력한 스파이크
강릉여고 주포, 센터 최민지의 강력한 스파이크

 

1세트 대전용산고가 속공 플레이로 초반 분위기 장악을 시작했다. 연속 득점으로 초반 기세를 높이는 대전용산고가 연속 4득점을 했다. 하지만 강한 반격에 나서는 강릉여고, 특히 최민지의 공격이 두드러졌다. 센터임에도 라이트 포지션까지 소화하고 있는 최민지는 강릉여고의 에이스임에 틀림 없었다. 힘과 높이를 모두가지고 있기 때문에 최민지의 강스파이크를 막기 힘들어 보였다.

초반 두 팀은 빠른 공격 속도로 경기가 빠르게 진행하였다. 8명의 선수가 의기투합하여 경기를 진행하고 있는 강릉여고의 팀플레이가 돋보였다. 강릉여고 이현의 코트 끝을 향해 찔러넣는 스파이크가 성공하면서 점수 차이는 거의 더블스코어를 향했다. 158로 앞서는 강릉여고,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하였다.

반면 대전용산고는 위축되어 있다. 많은 선수들이 시합 도중 에너지가 떨어지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는 말을 많이 하는데, 용산고는 지금 에너지를 끌어올리지 않으면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짓기 어려워 보였다.

리시브 범실을 자주 보이는 대전용산고, 수비에 조금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서유경의 날카로운 스파이크가 강릉여고 코트에 들어가면서 추격을 시도 한다. 하지만 수비가 아쉬운 대전용산고였다.

1020 더블 스코어, 용산고는 완전히 위축된 모습이다. 리시브를 보강하지 않으면 경기를 이기기 어려워 보였다. 강릉여고의 스파이크는 강한 위력이 있기 때문이다.

최민지는 블로킹에서도 강점을 들어냈다. 높은 블록벽을 뚫지 못하는 용산고, 스파이크 각도를 무리하게 틀어 아웃되는 공이 빈번하게 나왔다. 1세트는 강릉여고의 공격을 받아내지 못한 용산고가 2515, 10점 차이로 내주었다.

 

센터 1상을 수상한 장수미의 스파이크

 

2세트는 용산고의 리드로 시작했다. 하지만 최민지가 코트에 있는 이상 용산고가 기를 펴기는 어려워 보였다. 최민지의 어택에 대전용산고의 블록벽이 어김없이 무너지고 있었다. 서브 득점도 올리는 최민지, 상대편의 약점을 알고 무회전 서브로 리시브 미스를 유도했다.

강릉여고의 레프트 이현도 득점 가도에 합류하였다. 빠르고 허를 찌르는 스파이크를 날렸다. 2세트를 지키기 위해 경기력을 올리는 용산고가 고전분투하였지만 경기 중반 이후 급격히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85로 강릉여고에게 리드를 내어준 용산고는 작전타임을 요청하였다. 이번 세트를 내주면 사실상 승리는 어려웠다.

강릉여고의 장수미 또한 스파이크의 힘이 실렸다. 좋은 스파이커들이 많이 포진된 강릉여고 였다. 인원은 적었지만 개개인이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해주고 있었다.

작전 타임 이후에도 별다른 성과를 보이지 못하는 대전용산고, 잦은 실책을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리시브 실책은 더욱 두드러지고 있었다. 결국 스코어는 더블 스코어 이상 버러지기 시작했다. 157 희망이 없어 보였고, 강릉여고는 더욱 무섭게 공을 내리 꽂았다.

패색이 두드러질 때 용산고는 속공으로 답을 찾아가기 시작했다. 신장이 크지 않았지만 날렵한 동작을 보여주는 용산고 선수들은 속공 플레이로 포문을 다시 열었다. 빠르고 낮은 스파이크가 강릉여고의 코트에 꽂히자 당황한 모습을 보이는 강릉여고, 점수는 순식간에 1615, 1점 차이까지 따라 붙었다.

위기의 순간에 모든 공은 최민지를 향하였다. 그녀의 스파이크에 승부수를 걸었고 그 작전이 통했다. 강릉여고는 다시 점수 차이를 벌리기 시작했다. 용산고는 토스가 낮게 올라가면서 네트를 넘기지 못하는 스파이크가 빈번해졌다. 구멍을 메꾸면 새로운 구멍이 생기는 듯 보였다. 2세트 역시 2521로 강릉여고가 챙겼다. 당연한 결과처럼 보였다.

 

 

3세트가 시작되었다. 3세트 또한 강릉여고가 가져갈 것으로 보였다. 시작과 동시 36 더블스코어가 되면서 용산고가 작전타임을 요청했다. 이후 달라진 플레이를 보여주는 용산고, 빠르고 짧은 공격이 먹혀들어가는 듯 했다.

1110으로 강릉여고를 추월하기 시작한 용산고, 강릉여고의 최민지의 플레이가 두드러지게 느려졌다. 반면 용산고의 김단영이 센터를 잘 지켜주며 기둥이 되는 플레이를 하기 시작했다.

박빙의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는 두 팀, 라이트 정승은이 스파이크를 꽂으면서 분위기가 다시 반전되었다.

1621으로 앞서던 강릉여고이지만, 체력에 한계를 느끼고 있었다. 이번 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 짓지 못하면 체력적으로 힘든 경기가 예상되었다. 하지만 용산고는 승리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고, 체력적으로 한계를 보이면서 움직임이 둔화된 강릉여고는 실책이 연발하였고, 그 결과 3세트는 용산고의 승리로 마무리 지었다.

이어서 4세트가 시작되었다. 에이스 최민지가 체력적 한계로 빠지면서 용산고는 희망의 불씨를 키우기 시작했고, 강릉여고의 움직임은 더욱 둔화되기 시작했다. 체력의 한계를 느끼는 것이었다.

강릉여고의 리시브가 급격히 무너지고 있었다. 블로킹도 마찬가지였다. 기회를 놓칠 용산고가 아니었다. 강스파이크와 서브를 쉬지 않고 날리기 시작했고 강릉여고는 받아칠 기력이 없어 보였다. 강릉여고는 4세트를 내주면 더욱 힘들어질 것이다. 이번 세트를 꼭 지켜야만 했다.

용산고가 우세를 보이고 있었지만 강릉여고도 뒤처지지 않고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용산고 김단영의 플레이가 돋보이기 시작했다. 높은 블록벽부터 스파이크까지 훌륭한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두 팀 모두 리시브 반응 속도도 빨라졌다. 경기를 이기고자 하는 열정이 그녀들의 몸을 움직이게 하고 있었다. 연속으로 랠리를 이어가는 두 팀, 몸을 날리는 플레이가 아름다워 보였다.

마지막까지 박빙의 승부를 선보이는 두 학교는 스코어 2424 듀스까지 가게 되었다. 강릉여고는 이번 세트를 지키면 우승컵을 품에 안았고 용산고는 이번 세트를 가져가면 우승할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마지막 순간 강릉여고 최민지가 다시 투입되었다. 모든 공이 최민지를 향했고 그녀는 혼신의 힘을 다하여 강력한 스파이크를 선보였다. 용산고 역시 체력적으로 한계를 보였기 때문에 최민지의 스파이크를 막을 수 없었다.

최민지의 연속 득점 덕분에 강릉여고는 27254세트를 가져갔고, 결국 눈물의 올해 첫 우승컵을 품에 안게 되었다. 우승과 동시에 최민지는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하였고, 세터상은 김연정, 센터1상은 장수미가 수상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