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호, U-20 월드컵 출전권 안고 6일 귀국
정정용호, U-20 월드컵 출전권 안고 6일 귀국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8.11.0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폴란드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출전권을 획득한 정정용호가 6일 귀국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U-19)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U-19 대표팀은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상위 4개 팀에 주는 U-20 출전권을 확보했다.

8강에서 타지키스탄을 1-0으로 물리쳐 U-20 월드컵 티켓을 따낸 정정용호는 4강 상대 카타르를 3-1로 꺾고 결승에 올랐지만 사우디아라비아에 1-2로 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정정용 U-19 축구대표팀 감독

정정용 감독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한 인터뷰에서 "우리 선수들이 90분 동안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것에 너무 감사하게 생가한다"면서 "(내년 폴란드에서 열리는) U-20 월드컵 직전까지 압박과 빌드업을 발전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