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3관왕·워너원 데뷔 후 첫 대상
트와이스 3관왕·워너원 데뷔 후 첫 대상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8.11.0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8 MBC플러스 x 지니 뮤직 어워드'(2018 MGA)에서 9관왕의 영광을 안았다.

방탄소년단은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수산동 인천남동체육관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미국 싱어송라이터 찰리 푸스와 '위 돈 토크 애니모어'(We don't talk anymore), '페이크 러브'(FAKE LOVE) 합동 무대를 선보인 뒤 트로피를 휩쓸었다.

올해 첫선을 보인 '2018 MGA'에서는 '올해의 가수', '올해의 노래', '올해의 디지털 앨범', '올해의 베스트셀링 아티스트' 4개 부문의 대상을 선정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가운데 '올해의 가수'와 '올해의 디지털 앨범' 2개 부문을 석권했다. 또 '댄스상 남자 부문', '남자 그룹상', '아이돌챔프 글로벌 인기상', '지니뮤직 인기상', '베스트 뮤직비디오상', '베스트 팬덤상', '베스트 스타일상'도 받았다.

나아가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는 '올해의 제작자' 상을, 손성득 퍼포먼스 디렉터는 '베스트 안무가' 상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이 상을 주신 아미(팬클럽)에게 감사하다. 항상 우리 음악을 통해 많은 분에게 좋은 영향력을 주고 싶었다. 이번 앨범으로 전 세계에 우리 메시지를 전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며 "더 좋은 음악을 하라는 뜻으로 알고, 방탄소년단과 대한민국을 알릴 수 있는 가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X 찰리 푸스, 월드스타들의 합동 무대

방탄소년단 X 찰리 푸스, 월드스타들의 합동 무대
 그룹 방탄소년단과 찰리푸스가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수산동 인천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8 MBC플러스 x 지니 뮤직 어워드(2018 MGA)에서 한 무대에 올라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8.11.6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