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순수의 시대', 강한나 나이 서른 한살, 엉덩이골까지 노출된 반전드레스 역대 으뜸!
영화 '순수의 시대', 강한나 나이 서른 한살, 엉덩이골까지 노출된 반전드레스 역대 으뜸!
  • 이남훈
  • 승인 2019.11.09 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통신 = 이남훈 기자]

케이블 영화채널에서 영화 '순수의 시대'를 방영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 영화로 존재감을 알렸던 강한나가 주목 받고 있다.

11월9일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순수의 시대. 강한나', 영화 순수의 시대' 등이 상위권에 오르고 있다.

'순수의 시대'는 드라마' 미스코리아', 영화 '우는 남자', '타짜 2'에서 얼굴을 알렸던 신인 여배우 강한나를 일약 유명인사로 만들었다.

2015년 개봉한 '순수의 시대'는 한국판 색계로 불렸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복수를 위해 한 남자에게 접근한 기녀가 실제로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장혁, 신하균, 강하늘 등 충무로를 주름잡던 배우들이 출연했지만 누적관객수 47만명에 그쳐 흥행에는 실패했다.

영화 '순수의 시대'는 왕좌와 권력을 향한 욕망이 뒤엉켰던 1398년 왕자의난의 중심에 있었던 난세의 세 남자, 장군 김민재(신하균), 왕자 이방원(장혁), 왕의 사위 진(강하늘) 그리고 그들을 매혹한 기녀 가희(강한나)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서른 한살인 강한나는 파격 노출로 화제를 일으켰다. 강한나는 신하균과의 베드신을 통해 아슬아슬한 상반신 노출을 감행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서른 한살인 강한나는 한국판 '색계'로 불렸던 2015년 개봉한 '순수의 시대'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강한나는 지난 2013년 10월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린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긴 생머리의 청순한 외모와 어울리는 단아한 블랙 롱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강한나는 엉덩이골까지 훤히 보일 정도로 깊게 파여있는 반전 뒷태로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강한나의 이날 파격 드레스는 역대 여배우들의 파격 드레스중 으뜸으로 손꼽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