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8-17 22:43 (수)
용인대, 중앙대 꺾고 3년 만에 축구 U리그 왕중왕전 우승
용인대, 중앙대 꺾고 3년 만에 축구 U리그 왕중왕전 우승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8.11.18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용인대가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 정상을 3년 만에 탈환했다.

용인대는 16일 경기도 용인대 운동장에서 열린 2018 U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중앙대에 1-0으로 승리했다.

장원빈이 전반 23분 골대 정면에서 넣은 오른발 선제골을 끝까지 잘 지켰다.

중앙대는 경기 마지막까지 공세를 늦추지 않고 동점 골을 노렸으나 끝내 용인대의 골문을 열지 못한 채 준우승을 차지했다.
용인대는 2015년 U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성균관대를 꺾고 우승한 데 이어 3년 만에 다시 정상을 되찾게 됐다.

중앙대에 올해 추계대학연맹전 준결승전에서 승부차기로 패배한 것도 완벽하게 설욕했다.

2008년부터 해마다 치러지는 U리그에서 두 번 우승한 팀은 연세대(2010·2012년), 고려대(2016·2017년)에 이어 용인대가 세 번째다.

10년 넘게 용인대를 이끌고 있는 이장관 감독이 두 번의 우승을 모두 지휘하며 팀을 대학 축구 강자로 올려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