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으로 지친 심신 국악으로 달래 봐요~
수능으로 지친 심신 국악으로 달래 봐요~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11.1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22일, 26일 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서 수험생 특별 공연·이벤트

 

□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이 2020년 대입 수능을 마친 수험생을 위한 ‘특별공연’과 수험생과 가족들을 위한 ‘이벤트 공연’을 개최한다.

ㅇ 수험생을 위한 특별공연은 오는 20일과 22일 오전 11시 국악원 큰마당에서 열린다.

ㅇ 2019 수험생을 위한 특별공연‘힐링 콘서트’는 국악관현악을 중심으로 노래, 태평소, 사물놀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ㅇ ‘아리랑’의 짧은 선율을 다양한 변주로 전개하며 거대한 규모의    악곡으로 빚어내는 최성환 작곡의 ‘아리랑 환상곡’을 시작으로, 춘향이 옥중에서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고 이 도령에 대한 그리움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새롭게 작곡한 곡 ‘쑥대머리’, 흥보가 박 타는 장면을 구성지게 표현한 임교민 작곡의 ‘시리렁 실근’,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베사메무쵸’, 영화보다 아름다운 음악으로 잘 알려진 ‘산체스의 아이들’, 공부로 인한 스트레스를 한 번에 날려줄 사물놀이 협주곡 ‘신모듬 3악장 놀이’ 등 다채로운 국악무대를 선보인다.

ㅇ 수험생과 가족을 위한 이벤트 공연은 수능표를 지참한 동반가족 에게‘수험생 존 좌석’(R석)을 제공한다.

ㅇ 이벤트공연은 오는 26일 오후 7시30분 국악원 큰마당에서 펼쳐질 ‘김덕수 침묵이 만들어 내는 소리3’공연이다.

ㅇ 이 공연은 대전방문의해를 맞아 시립연정국악원이 대전출신 김덕수 명인이 예인으로서, 광대로서 살아온 한 평생의 길을 시리즈로 기획한 무대다.

ㅇ 시리즈 마지막 3번째 무대로 펼쳐질 ‘사물놀이 관현악의 밤’은 사물놀이를 바탕으로 재창조된 여러 예술의 갈래 중 국악관현악단과의 협주곡을 한데 선보이고, 그 중 대표적 협주곡인‘신모듬’속에서 사물놀이 판굿이 더해져 전통타악예술의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ㅇ 대전시 송인선 시립연정국악원장은 “학업에 지친 수험생을 위로하고 전통예술을 쉽게 접하지 못한 청소년들이 전통음악을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될 것” 이라며 “많은 수험생들이 관람하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ㅇ 문의는 대전시립연정국악원(042-270-8500).

※ 수험생을 위한 특별공연<20(수)·22(금)>은
   전석무료며 관내 고등학교의 단체신청을 통해 관람 할 수 있다.
   신청결과 총 1,357명이 관람 예정이다.
   (반석고 320명, 충남고 370명, 중일고 190명, 대덕고 188명, 보문고 289명)

※ 수험생과 가족을위한 이벤트 공연<26(화)>은
1.1.1.1.1.1.1.   전석 1만 원이며, 공연당일 매표소에서 수험표를 제시하면 30%할인과 함께 동반가족이‘수험생 존 좌석’(R석)을 제공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