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선택이 삶의 어둠을 밝힐 수 있을까?촘촘한 드라마가 빛을 발하는 연극"가로등이 켜지는 순간"
우리의 선택이 삶의 어둠을 밝힐 수 있을까?촘촘한 드라마가 빛을 발하는 연극"가로등이 켜지는 순간"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11.19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명

연극 가로등이 켜지는 순간

(*2018년 초연)

일 시

20191129() ~ 121() / 20, 14, 18, 15

장 소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

출연진

김정석 이상홍 윤소연 이수현 김상우 나승현

제작진

/연출 연지아 조연출 노유정 조연출보 황유현 무대 송지인 조명 정대원 음향 임서진

음악 김활빈 분장 이선승 무대감독 윤혜인 제작감독 김재홍 기획 김한주

입장권

전석 20,000

관람연령

중학생 이상

고양문화재단(대표이사 정재왈)은 11월 29일(금)부터 12월 1일(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연극 <가로등이 켜지는 순간>을 선보인다. 작품성과 대중성을 고루 갖춘 알찬 기획 시리즈를 표방하는 ‘2019 새라새 스테이지’ 두 번째 작품으로 신진 아티스트 연지아 작가와 창작집단 혜윰의 작품을 소개하는 무대다.

  제21회 신작희곡페스티벌 당선작 <가로등이 켜지는 순간>은 한때 사회적으로 논란이 됐던 ‘아파트 경비원 인원 감축’이라는 이슈를 소재로 삼아, 인간의 선택과 그 선택으로 인해 벌어지는 일들을 따뜻하면서도 쓸쓸하게 다루고 있다. <고래>의 이해성, <그게 아닌데>의 이미경 모두 신작희곡페스티벌 당선으로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을 정도로, 당대와 호흡하는 연극성을 갖춘 작품들이 한국예술종합학교가 주최하는 본 희곡공모를 통해 소개됐다.

  우리의 선택이 빚어내는 다양한 이면들
  아파트 경비원 김 씨와 이 씨는 평소 허물없이 지내는 사이다. 하지만 둘 중 한 명은 일자리를 잃어야만 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에서 본 작품은 시작한다. 최저시급 인상과 CCTV 설치로 두 명의 인건비 충당이 어렵다고 판단한 주민들은 한 명의 경비원만 두기로 결정한다. 노골적이게도 아파트 주민들은 공개된 투표함에 가구당 투표하는 방식으로 김 씨와 이 씨를 놓고 본격적인 심판을 시작한다. 친절한 성격으로 주민들을 대해온 이 씨와, 다소 퉁명스럽지만 할 말은 하는 김 씨의 투표함 중에서 예상과는 다르게 김 씨의 투표함에 표가 많아지자, 이 씨는 깊은 고민에 잠기게 된다.

  극작과 연출을 맡은 연지아 작가는 창작집단 혜윰을 2015년 창단하고 <필경사 바틀비>(2016)를 첫 작품으로 선보인 이후, 한국사회에 문제가 되고 있는 최저시급과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다룬 <빵집 : 아무의 세상>(2019)까지 여러 편의 작품을 통해 다양한 사회문제에 주목하면서 소시민의 삶과 선택의 순간을 예민하게 포착한다. 생각의 순우리말인 ‘혜윰’에 담긴 의미처럼 창작집단 혜윰은 깊고 넓은 생각을 바탕으로 연극을 통해 삶을 이야기하는 극단을 지향한다.

  <가로등이 켜지는 순간>은 11월 29일(금)부터 12월 1일(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공연되며, 공연예매는 고양문화재단과 인터파크티켓에서 가능하다. 입장가격은 전석 2만원으로 다양한 할인혜택이 준비돼 있다. (문의 : 고양문화재단 1577-7766 / www.artgy.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