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자망어선 불법어구 사용, 불법어선 3척 나포, 불법조업 강력 대응
중국 자망어선 불법어구 사용, 불법어선 3척 나포, 불법조업 강력 대응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19.11.1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캡쳐
이미지캡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서해어업관리단은 11월 16일부터 17일까지 2일간 격렬비열도 서방 및 가거도 서방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에서 불법조업 중이던 중국 자망어선 3척을 나포하였다. 

  ▶요영어A호(중국 자망, 목선, 40톤, 135마력, 임구선적, 승선원  8명) ▶요영어B호(중국 자망, 강선, 99톤, 392마력, 영구선적, 승선원 18명)▶요영어C호(중국 자망, 강선, 98톤, 449마력, 영구선적, 승선원 16명) 

   이번에 나포된 중국 자망어선들은 서해상에 조기 어장이 형성되면서 그물코 기준 규격(50㎜이하)보다 작은 약 40mm의 촘촘한 자망그물을 사용하였고, 조업일지 부실기재 및 선원명단 미소지 등 입어절차규칙을 위반한 혐의로 나포되었다. 

   김학기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장은 “최근 서해에 성어기를 맞은 조기 어장이 형성되면서 중국 자망어선의 불법조업이 성행하고 있다.”라며, “우리 수역에서의 중국어선 불법조업을 차단하기 위해 어업지도선을 총동원하여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