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자만이 남는다! 역대급 신경전&빅매치, ‘음색여신’ 스페셜 심사위원 출격…’누구?’
승자만이 남는다! 역대급 신경전&빅매치, ‘음색여신’ 스페셜 심사위원 출격…’누구?’
  • 한국스포츠통신=최유경기자
  • 승인 2019.11.2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방송될 채널A의 대학생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이하 보컬플레이2)’는 새로운 라운드 ‘학교 대표 지목전’과 함께 한층 더 뜨거워진 캠퍼스 뮤지션들의 신경전을 예고편으로 공개했다.

승자만이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게 되는 지목전을 앞두고 라이벌전 1위 참가자 김태훈(고려대)은 “메달 한 번 따야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또 남다른 감성 발라더 임규형(중앙대) 또한 “사뿐히 밟고 올라가 주겠다”며 살벌한 선전포고를 전했다..

라운드를 거듭하며 더욱 진화한 캠퍼스 뮤지션들의 무대에 심사위원 이석훈은 말문이 막힌 듯 “내가 이 노래를 쟤만큼 할 수 있을까?”라고 말해 프로 가수들마저 떨게 하는 참가자들의 실력을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스페셜 심사위원으로는 ‘음색 여신’ 수란이 새롭게 합류해 참가자들의 무대를 더욱 객관적으로 지켜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