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3년 전 궁중예술 선보이는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
223년 전 궁중예술 선보이는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
  • 황병준 기자
  • 승인 2018.12.0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년공연으로 화려한 궁중 예술 망라한 선보여

 

 

조선시대 정조 대왕이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해 마련한 성대한 회갑연이 송년 공연으로 무대에 펼쳐진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올해 송년 공연으로 궁중연례악 ‘태평서곡’(연출 이병훈)을 오는 12월 21일부터 26일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개최한다.

국립국악원은 찬란한 전통문화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조선 왕실의 음악과 춤을 공연 작품화해 선보여, 품격 있는 우리 문화로 즐길 수 있는 송년 공연 레퍼토리로 이번 공연을 마련했다.

 

 

이번 공연은 당시의 회갑연을 기록한 ‘원행을묘정리의궤(園幸乙卯整理儀軌)’를 바탕으로 수제천과 여민락 등 대표적인 궁중 음악과 함께 ‘무고(舞鼓)’와 ‘선유락(船遊樂)’ 등 화려한 궁중 무용을 선보인다. 2001년 초연이후 2005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과 2010년 파리 일드 프랑스 페스티벌 등에 초청되면서 국내외 많은 관객들의 뜨거운 찬사를 받은 작품이다.

특히 뱃놀이를 기원으로 한 ‘선유락’은 이번 공연에서 가장 큰 규모와 화려함을 자랑하는 궁중 무용으로 우렁찬 대취타와 함께 무용수들이 대거 등장해 최고의 볼거리를 선사한다. 또한 음악과 무용 외에도 평소 접하기 어려운 궁중 복식과 의물 역시 색다른 공연의 재미를 더한다.

 

 

동시대 관객과의 소통을 위한 장치도 마련했다. 공연 전 상영하는 프롤로그 영상에서는 회갑연을 준비하는 정조의 내면을 담아 당시의 역사적 맥락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스스로 제례악의 악장을 짓거나 악서를 편찬하는 등 역대 조선의 왕들 중 악학(樂學)에 조예가 깊었던 정조의 음악성을 부각시키기 위해, 당시 정조가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을 축하하며 직접 지은 한시에 가곡 선율을 붙여 만든 새로운 노래도 들려줄 예정이다.

 

 

 

공연의 극적인 전개를 위해 정조와 혜경궁 홍씨의 대사가 이어지고, 특별히 이번 공연을 위해 옹주와 왕자 배역을 추가해 모자간의 대화 이외에 혜경궁 홍씨가 손주들과의 정을 나누는 대사 등을 추가해 가족 간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정조 역에는 배우 ‘이동준’이, 혜경궁 홍씨 역에는 배우 ‘김정영’이 맡았다.

 

 


임재원 국립국악원은 “이번 작품은 국립국악원이 아니면 선보이기 어려운 품격 있는 궁중예술의 깊은 멋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언급하며 “이번 공연을 통해 우리의 찬란한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많은 관객들이 연말에 따뜻한 가족의 사랑을 느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