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미' 프로듀서 맥시마이트, 마약 혐의 1심서 징역형 집유
'픽미' 프로듀서 맥시마이트, 마약 혐의 1심서 징역형 집유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8.12.06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대마초를 피운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DJ 겸 작곡가 '맥시마이트'(28·본명 신민철)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는 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신씨에게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약물치료강의 수강, 25만3천원의 추징금도 명령했다.

신씨는 2016년 10월 LSD(혀에 붙이는 종이 형태 마약) 5장을 매수하고, 그 다음 달 강남구 자택에서 2장을 복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LSD는 필로폰보다 환각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진 약이다.

그는 같은 해 12월 자택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도 있다.

재판부는 "마약류 관련 범죄는 특성상 적발이 쉽지 않고 환각성과 중독성으로 인해 다른 범행을 할 가능성이 있어 사회적 폐해가 매우 크다"며 "취급한 마약류, 투약 횟수를 고려할 때 죄책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매수한 LSD를 다른 사람에게 유통했다고 볼 사정이 없는 점, 적극적인 마약 단절 의지를 보이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신씨는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1의 대표곡인 '픽미(PICK ME)'의 프로듀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