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최종전 베트남 하노이 경기장에 '태극기 물결'
박항서호 최종전 베트남 하노이 경기장에 '태극기 물결'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8.12.1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오는 15일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 최종전을 펼치는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에 태극기 물결이 일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하노이 한인회는 태극기 1만장을 준비, 15일 오후 4시(현지시간)께부터 미딘경기장 앞에서 베트남 축구 팬들에게 나눠줄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박항서 감독의 축구신화 덕분에 지금까지도 베트남 축구 팬이 자발적으로 들고 온 태극기가 경기장 안팎에서 휘날렸지만, 이번에는 장관을 이룰 전망이다.

윤상호 한인회장은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우승이 한국의 우승"이라며 "대한민국 국민과 베트남 국민이 마음을 나누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또 "우리 교민들이 앞다퉈 태극기 나눠주기 자원봉사를 신청하고 있다"면서 "교민 가운데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는 결승 2차전 입장권을 구하지 못해 경기장에 들어가지 못하지만, 곳곳에서 박항서호의 선전을 기원하는 단체 응원전이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만큼 한국과 베트남 관계가 좋았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면서 "한국인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항서호는 한국시각으로 15일 오후 9시 30분 홈그라운드인 미딘경기장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상대로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해 동남아시아 최강자를 가린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스즈키컵 우승을 노린다. 지난해 10월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취임한 박 감독은 올해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과 지난 9월 끝난 아시안게임에서 각각 준우승과 4강 신화를 썼다.

 

연합뉴스 제공
                결전 앞두고 입을 앙다문 박항서 감독(연합뉴스 제공)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 최종전을 하루 앞둔 14일 베트남 축구연맹에서 기자회견을 하다가 입을 앙다물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