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3-02 01:56 (토)
피아니스트 최희연, 베토벤 앨범 발매 기념 리사이틀
피아니스트 최희연, 베토벤 앨범 발매 기념 리사이틀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8.12.2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베토벤 스페셜리스트'로 통하는 피아니스트 최희연(50)이 내년 1월 31일 서초동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베토벤 소나타만으로 구성되는 리사이틀을 연다.

내년 1월 8일 데카 레이블을 통해 발매되는 베토벤 소나타 음반 수록곡들로 꾸미는 연주회다.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26번 '고별'을 비롯해 제27번, 제30번을 들려준다.

앨범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대중에 잘 알려진 제8번 '비창'도 프로그램에 포함됐다.

 
최희연은 2002년부터 4년에 걸쳐 첫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 연주를 선보인 이후 베토벤에 매진했다.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 연주, 베토벤 피아노 트리오 전곡 연주, 첼로를 위한 소나타와 변주곡 전곡 연주 등도 진행했다.

6세에 인천시향과 협연으로 데뷔한 그는 31세 되던 1999년 서울대 음대 최초의 공개오디션을 통해 최연소 교수로 임용된 일로 유명하다. 최근에는 프랑스 오를레앙 국제콩쿠르 심사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3만~5만원. ☎02-6339-1232

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