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5-26 12:39 (일)
'스키 여제' 본, 이번 주 대회 복귀…"아직 끝나지 않았다"
'스키 여제' 본, 이번 주 대회 복귀…"아직 끝나지 않았다"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01.0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스키 여제' 린지 본(35·미국)이 부상을 털고 돌아온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본은 1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의 세인트 안톤 리조트에서 열리는 2018-2019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 출전한다.

본은 7일 자신의 SNS에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글을 올리며 "출발지점에 다시 돌아가게 돼 흥분된다"고 밝혔다.

역대 스키월드컵 최다 우승 기록 경신을 위한 본의 도전 또한 다시 시작됐다.
 
FIS 월드컵 통산 82승으로 여자 선수 가운데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한 본은 남자 선수 최다 우승 기록인 잉에마르 스텐마르크(스웨덴)의 86승에 4승이 모자란다.

본은 지난해 11월 캐나다 레이크 루이스에서 열리는 FIS 월드컵을 준비하는 도중 무릎을 다쳐 대회에 나서지 못했다.

2010년 밴쿠버, 2014년 평창 올림픽 메달리스트이기도 한 본의 공식 경기 출전은 지난 3월 스웨덴에서 열린 스키 월드컵 이후 약 10개월만이다.

본은 12일과 13일 각각 자신의 주 종목인 스키 활강과 대회전에 출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