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12 19:26 (금)
국립합창단,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칸타타 공연
국립합창단,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칸타타 공연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01.30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국립합창단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오는 3월 3일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창작 칸타타 '동방의 빛'을 선보인다.

임시정부는 매해 3·1절을 기념하기 위해 극장이나 교회당을 빌려 태극기와 만국기로 꾸미고, 군악대를 초청해 독립군가와 애국가를 부른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공연도 대한민국이 나아갈 희망찬 미래를 염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1부에서는 한반도의 탄생을, 2부에서는 한민족의 흥과 애환, 힘찬 기백을 노래한다. 3부는 자주독립을 축하하고 태평성대를 비는 축제의 판으로 꾸며진다.

탁계석이 대본을, 오병희가 곡을 썼으며 윤의중 예술감독이 지휘봉을 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