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6-12 20:51 (수)
'작은 거인' 바리톤 토마스 크바스토프, 재즈로 첫 내한
'작은 거인' 바리톤 토마스 크바스토프, 재즈로 첫 내한
  • 한국스포츠통신
  • 승인 2019.02.0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를 극복하고 세계적 바리톤으로 활약한 토마스 크바스토프(60)가 오는 3월 19일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첫 내한 공연을 연다.

그는 모친이 임신 중 입덧을 완화하기 위해 복용한 약물 부작용으로 중증선천기형으로 태어났지만, 특유의 긍정 마인드와 불굴의 의지로 세계적 성악가 반열에 올라섰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바리톤 토마스 크바스토프


7개의 손가락과 어깨에 붙은 손, 130㎝의 키 등의 특징 때문에 '작은 거인'으로 불린다.

피아노를 칠 수 없다는 이유로 음대 진학에 실패한 그는 1988년 뮌헨 ARD국제음악콩쿠르에서 우승하면서 성악가의 길을 걷게 됐다.
 
따뜻하면서도 우아한 미성과 넓은 음역이 특징으로 꼽힌다. 특히 독일 가곡에서 발군의 실력을 보였다.

2012년 클래식 무대에서는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에는 연극배우와 내레이터, 교수, 재즈 가수 등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특히 그는 현역으로 왕성히 활동하던 2007년 도이체 그라모폰(DG)을 통해 재즈 앨범을 발매했을 정도로 재즈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애정을 드러냈다.

이번 첫 내한 무대에서도 그의 재즈를 감상한다.

올해 소니 레이블을 통해 발매한 재즈 앨범 '나이스 앤 이지'(Nice 'N' Easy)에 수록된 레퍼토리를 위주로 선보일 예정이다.

아서 해밀턴의 '크라이 미 어 리버(Cry Me a River)', 존 레넌의 '이매진(Imagine)', 조지 거슈윈의 '서머타임(Summertime)' 등 재즈 명곡을 감상한다.

크바스토프는 일부 프로그램에 대해 "관객들은 '이렇게 낮게 이 노래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하지만 이렇게 낮아도 얼마나 자연스럽고 느긋하며 편안한지 놀라게 될 것이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