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뷰] 두산 이주엽 “신인왕 자신 있죠~ 사인요? 무조건 해드립니다”
[현장 인터뷰] 두산 이주엽 “신인왕 자신 있죠~ 사인요? 무조건 해드립니다”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9.12.1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차지명 되고 1주일 동안 이종민 눈치 보며 지냈다 고백
- 가장 큰 장점은 스피드와 슬라이더 … “신인왕 자신 있다” 당찬 출사표
- “사인요? 저는 무조건 해드립니다” 소소하면서도 당찬 공약

(한국스포츠통신=전상일 기자)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말이 있다. 
프로에 지명을 받는 순간, 그 선수는 고교생이되 고교생이 아니다. 수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언론의 조명을 받으며 팀에서도 공식 이탈해서 프로 선수가 될 준비에 들어간다. 그러나 오랜만에 만난 두산 베어스 1차지명이자 청소년대표 이주엽(성남중-성남고-2020 두산베어스 1차지명)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여전히 쑥스러움 많고 풋풋한 고교생 그 자체였다. 

 

 

모교에 몸을 만들러 온 이주엽
오랫만에 모교에 몸을 만들러 온 이주엽

 

 

오랜만에 만난 이주엽은 너무 할 것이 없어서 힘들다는 고충 아닌 고충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센터에서 몸을 만들고 있지만, 역시 팀에서 운동 하는 것과는 너무 차이가 크다는 것이 그가 느끼는 고충이다. 이날 추운 날씨에 성남고를 찾은 이유도 캐치볼을 하기 위해서. 공을 만진지는 정확하게 사흘째라고 그는 말하고 있다.  

오랜만에 만난 이주엽과 잠시 과거 여행을 떠나보기로 했다. 이주엽은 올 시즌 초까지만 해도 1차지명 후보군에 없었다. 그러나 엄청난 성장세를 어필하며 당당하게 1차지명이 되었다. “폼을 와일드하게 바꿨다. 비시즌 기간 몸도 열심히 만들었고, 무엇보다 1차지명의 중요한 계기가 되었던 야탑고 전은 혼신을 다해 던졌던 것 같다”라고 웃으며 말한다. 

 

 

운명의 황금사자기 야탑고전
운명의 황금사자기 야탑고전

 

 

운명의 황금사자기 1회전 야탑고 전. 그날 경기에서 이주엽은 146km/h를 기록하고 다음 날 몸살감기를 앓았다. 자신의 야구 인생 최고 구속이었다.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은 것이다. 두산 베어스는 그러한 이주엽의 성장세에 주목했다. 이복근 팀장은 “계속해서 성장하는 모습에 주목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두산 베어스뿐만 아니다. 대부분 구단은 성장 속도가 중요한 판단 요소라고 밝히고 있다. 어차피 프로에서도 3년 이상의 육성 기간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이주엽 또한 그런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사실 이주엽의 1차지명은 마냥 기뻐하기 힘든 부분이 있었다. 바로 팀 동료이자 친구인 이종민과의 경쟁이었기 때문이다. 인지도에서 앞서는 이종민이 시즌 초까지만 해도 한 발 더 앞서있었다. 이주엽도 그것을 모르지 않았다. 

“솔직히 종민이가 2차 1라운드에 지명되어서 너무 다행이에요. 1차지명에서 종민이와 경쟁하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1차지명 되고 나서 일주일동안 종민이 눈치 보면서 지냈어요” 

 

 

 

이주엽은 내년 시즌 두산의 1군을 노린다. “잘 던지는 선배들이 너무 많아서 쉽지 않다는 것을 알지만, 아무자리나 한 자리라도 주시면 그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스스로를 어필한다. “처음에는 계투로 시작해서, 몇 년 지나면 이영하 선배님처럼 선발로 뛰고 싶다”라는 장래희망도 아울러 내비쳤다. 

그가 스스로 자신하는 가장 큰 강점은 빠른 구속과 슬라이더. 거기에 위에서 아래로 찍히는 팔도 스스로의 강점이다. 팔이 너무 높아서 지금은 오히려 팔을 낮추는 중이라고 그는 웃으며 말한다. 팔이 조금 낮아지면 스피드는 더 빨라질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그의 예상이다. 

그는 동기들과의 경쟁에 대해서는 더욱 큰 자신감을 보였다.

“나올 때마다 조금이나마 기대되는 선수가 되고 싶고, 무엇보다 항상 성실하다는 소리를 듣고 싶어요. 저의 가장 큰 장점이 발전성입니다. 좋은 선배님들이 많아서 처음부터는 못 보여드릴 수 있겠지만, 계속 발전해서 꼭 신인왕을 획득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성실한 팬서비스를 약속하는 이주엽
성실한 팬서비스를 약속하는 이주엽

 

 

마지막으로 그는 두산 베어스 팬들에게 소소한 공약 한 가지를 걸었다. 
“팬들에게 사인 잘해 줄 거죠?”라는 기자의 짓궂은 질문에 그는 빙긋이 웃으면서 말했다. 

“사인요? 저는 무조건 해드립니다”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nintend9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