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아이스하키,이총현-이종민 맹활약으로 우크라이나에 4-2 역전승!!
남자 아이스하키,이총현-이종민 맹활약으로 우크라이나에 4-2 역전승!!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19.12.1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2019 유로아이스하키챌린지(EIHC) 부다페스트 2차전에서 우크라이나를 격파했다.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14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19 EIHC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우크라이나를 맞아 득점 찬스를 놓치지 않고 골로 마무리하는 집중력을 과시하며 4-2로 역전승했다.
13일 강호 벨라루스를 상대로 11골을 주고 받으며 연장까지 가는 혈투를 펼친 한국은 체력적인 부담에도 불구, 특유의 스피드를 활용한 조직적인 공격으로 4골을 뽑아내며 업그레이드된 결정력을 과시했다.
‘젊은 피’들이 맹활약을 펼쳤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승리다. 벨라루스전에서 겁 없는 플레이로 팀의 활력소가 됐던 신예 공격수들은 에이스 김상욱이 부상으로 결장한 공백을 완벽하게 메우며 역전승의 토대가 됐다.
한국은 우크라이나를 맞아 경기 6분 31초 만에 실책성 플레이가 빌미가 돼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곧바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피리어드 7분 17초에 서영준(24. 대명)이 공격 지역 오른쪽을 파고 들어 올린 센터링을 골 크리스 정면의 안진휘(28. 한라)가 원타이머로 마무리, 우크라이나 골 네트를 흔들었다.
2분여 뒤에 안진휘가 랩어라운드(상대 골대 뒷공간으로 한 바퀴 돌아 나오는 플레이)해 날린 슈팅이 또 다시 우크라이나 골대에 꽂혔지만, 우크라이나의 비디오 판독 요청에 따라 득점으로 인정되지 못했다.

 

한국은 2피리어드 시작 3분 28초 만에 알렉산더 코스티코프에게 역전골을 내줬지만 ‘젊은 피’의 활약에 힘입어 뒤집기에 성공했다.

벨라루스전에서 2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던 이종민(21. 대명)이 파워 플레이(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 우세)가 진행되던 2피리어드 9분 43초에 동점골을 뽑아냈다. 공격 지역 왼쪽에 자리잡고 있던 서영준으로부터 퍽을 연결 받은 이총현은 하이 슬럿의 이총현(23. 대명)과 패스를 주고 받은 후 기습적인 리스트샷으로 우크라이나 골 네트를 갈랐다.
2피리어드 종료 1분 36초 전에 만들어진 추가골도 같은 패턴 플레이로 만들어졌다. 파워 플레이 상황에서 신형윤(29. 한라)이 날린 샷이 골리에 리바운드돼 흐른 퍽을 공격 지역 왼쪽 측면의 이종민이 잡아 서영준에게 연결했고, 하이 슬럿으로 찔러준 패스를 이총현이 리스트샷으로 마무리했다.
이총현은 3피리어드 4분 59초에 과감한 단독 돌파로 쐐기골을 만들어내며 이날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상대 진영에서 흘러나온 퍽을 뉴트럴존에서 잡은 이총현은 상대 수비수 3명이 포진한 공격 지역 오른쪽을 돌파한 후, 페이스오프 서클 오른 측면에서 기습적인 슈팅을 날려 우크라이나의 허를 찌르는 골을 성공시켰다.

이총현
이총현

 

한국은 3피리어드 종료 5분여를 남기고 거듭된 파워 플레이 찬스를 잡으며 맹공을 펼쳤지만 추가골을 뽑아내며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승점 4(1승 1연장패)로 조별리그를 마치며 B조 2위가 된 한국은 14일 밤 11시 30분 A조 2위 일본(1승 1패. 승점 3)과 3. 4위 결정전에서 맞붙는다. 일본은 1차전에서 프랑스에 2-4로 졌고, 2차전에서 헝가리를 2-1로 꺾었다.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는 역대 전적에서 일본에 4승 1무 19패로 열세에 있지만, 2016년 월 세계선수권 이후 4연승을 거두고 있다. 마지막 아이스하키 한일전은 지난 2월 강릉에서 열렸고 한국이 2-0으로 승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