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초 119구급차에 AI스피커 장착, 시범운영!!
국내최초 119구급차에 AI스피커 장착, 시범운영!!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19.12.1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공지능(AI) 스피커는 양천소방서 KT협업 통해 단말기 개발

- 응급처치 절차 안내, 의료기관 예상도착 시간, 환자상태 유관기관 통보
이미지캡쳐
이미지캡쳐

 

 서울시는 구급품질의 획기적인 향상을 위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119구급차 내에 AI스피커를 장착하고, 12월 17일 10시부터 소방재난본부 앞마당에서 시연회를 연다고 밝혔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인공지능(AI) 스피커는 양천소방서와 KT간 협업을 통해 119구급차량 전용 인공지능(AI)단말기를 개발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19구급대원은 시민들을 위해 응급처치 및 이송 중에 두 손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지금까지는 119구급대원이 의료지도 등을 위해 한 손으로는 전화통화를, 한 손으로는 환자에게 응급처치를 해야 하는 등의 불편함이 있었다.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활용하면 구급대원이 응급환자 이송 중에 양손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됨으로서 CPR 등의 상황에서 환자에게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I스피커는 구급차 내에서 구급대원의 음성을 인식하여 명령에 따라 구급대원의 업무를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구급대원이 구급차 내에서 응급처치 시 AI 스피커에 음성 명령을 통해 구급지도 의사와 통화 연결 후 응급처치를 안내받고, 의료기관 예상도착 시간, 환자 상태에 따른 의료기관 정보도 제공 받을 수 있다. 또한, 구급차 내 폭언·폭행 대비 채증 녹화 명령도 음성으로 가능하다.

 또한 외국인 응급환자를 위한 영어, 일어, 중국어 통역도 제공한다. 임무를 마치고 귀소 중에는 외상 후 스트레스증후군(PTSD) 예방을 위한 음악도 들려준다.

 서울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4차 산업 기반기술인 AI스피커를 활용해 구급대원이 환자에게 집중할 수 있게 됨으로써 구급품질을 한 단계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고, “우선 시범운영을 통해 효과 검증을 거쳐 확대시행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