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기] 덕수고 무적행진 뒤에 '제구마스터' 이지원이 있다
[서울시장기] 덕수고 무적행진 뒤에 '제구마스터' 이지원이 있다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9.03.31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문고야구열전 이어 서울특별시장기까지 MVP 타이틀 접수 … 덕수고 마운드 사기적인 트로이카 완성

덕수고가 이토록 무적행진을 펼칠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정구범? 장재영이 있기 때문에? 물론 그것도 맞는 이야기다.

하지만 그것은 반만 맞는 이야기다.더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정구범, 장재영에 더해 숨은공신  ‘이지원이 있기때문’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옳다. 특히 이번 윈터리그에서의 무적행진을 설명하는데 있어서는 이지원의 존재를 빼놓고는 이야기 자체를 논할 수가 없기때문이다.  정구범은 재활 관계상 윈터리그에 아예 나오지 못했고 장재영의 등판도 한정적이었다. 그만큼 최근 이지원의 활약은 눈이 부실지경이다.  

 

 

원터리그 3회우승의 주역 이지원 

 

 

이지원(179/85, 좌좌, 3학년)은 현재 정구범이 빠진 팀의 선발 마운드의 중추를 맡고 있다. 꼭 이겨야 하는 경기에서 정윤진 감독은 무조건 이지원을 호출한다. 지난 명문고열전 북일고와의 경기에서 유지성 - 신지후의 포화를 견디며 장재영이 나올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준 것이 이지원이었다. 결과는 4.2이닝 2피안타 3사사구 2실점. 그날 경기는 온통 장재영과 신지후의 맞대결로 도배되었지만 그 경기의 숨은 공신은 이지원이었다. 

그뿐 아니다. 부산고와의 준결승전에서는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무려 4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명문고열전 8.2이닝 2실점 방어율 2.19. 덕수고 마운드의 기둥역할을 훌륭하게 해냈다.  

 

 

수상 직후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이지원

 

 

이날 서울시장기 결승전에서도 이지원은 훌륭했다. 이지원은 결승전에서 5회까지 1볼넷 노히트노런으로 성남고 타선을 틀어막았다. 성남고의 이주엽, 이종민과의 맞대결에서 압승을 거둔 것이다. 최종 기록은 6이닝 7K 2피안타 1볼넷 무실점. 충청권, 서울권, 부산권 최강팀을 상대로 호투를 보여준 이지원은 이정도면 전국구 에이스급 투수로 성장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지원의 강점은 정말 좋은 제구다. 몸 쪽 바깥쪽을 자유자재로 넘나든다. 경기를 지켜보던 관계자들이 “재 뭐야? 무슨 컴퓨터야? 저걸 어떻게 쳐”라고 입을 떡 벌릴 만큼 제구가 완벽했다. 거기에 변화구가 완전히 직구와 같은 폼에서 나온다. 직구와 같은 폼에서 떨어지는 체인지업은 완벽하다. 이지원이 가장 자신 있어 하는 공도 체인지업이다.  

 

 

 

 

 

 

 

직구가 최고 134km/h까지 나오는데 커브는 100km/h가 채 나오지 않는다. 이날 97km/h짜리 커브가 3개나 보였다. 완급이 30km/h가 넘게 나는 셈이다. 고교 우타자들이 가장 까다로워하는 바깥쪽 가라앉는 체인지업이 워낙 좋은데다가 커브, 슬라이더 등 구종도 다양하고 견제동작도 굉장히 까다롭다. 연투능력도 좋고 경기 운영능력도 아주 좋다. 스피드가 다소 느리고 체격만 작은 편일 뿐 투수로서 갖춰야할 기본기들을 아주 잘 갖추고 있는 투수가 이지원이다.  

이지원은 경기 후 가진 막간 인터뷰에서 “카운트를 변화구 위주로 잡고 결정구 위주로 승부를 했다. 몸 쪽 승부도 많이 활용했는데 그것이 괜찮았던 것 같다. 나는 체인지업이 가장 자신있다. 오늘 경기에서도 체인지업을 적극 활용했다 ” 라고 이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는 이지원

 

 

명문고열전에 이어 2개대회 연속 MVP에 오른 것에 대해서는 “동계훈련을 열심히 한 것이 효과를 보는 것 같다. 기복 없는 제구와 자신감만 있으면 어떤 타자든 상대할 수 있다. 구속도 많이 올라왔다. 일단 당면 목표는 황금사자기다. 본 시즌에 들어가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짤막한 소감을 마지막으로 덕수고로 돌아가는 버스에 몸을 싣었다. 

정구범, 장재영만으로도 공포스러운데 또 한명의 특급 좌완 이지원이 추가된 덕수고 마운드를 과연 어느팀이 감당해낼 수 있을지 전혀 감이 잡히지 않는 이유다.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nintend9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