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체선발전] 4이닝 5K 4강진출의 주역 - 영남중 좌완에이스 이태연
[소체선발전] 4이닝 5K 4강진출의 주역 - 영남중 좌완에이스 이태연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9.04.1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 알려져있지는 않지만 영남중 또한 서울권의 강호다. 
김서현이 버틴 자양중을 격파하고 올라온 다크호스 청량중을 콜드게임으로 이기고 소년체전서울시대표선발전 4강에 진출한 것이 바로 영남중이다. 그리고 영남중에도 좋은 왼손투수가 있다.이태연(3학년)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이태연은 청량중전에서 선발로 등판해 4이닝을 3피안타 5K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7-0 승리를 일궈냈다.  4회 만루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침착하게 위기를 넘어갔다. 

 

 

영남중 좌완 에이스 이태연, 청량중전 4이닝 3피안타 5K 무실점 

 

 

이태연은 라이벌 윤영철이나 박건형에 비해서 신장이 좋은 편은 아니다. 173cm정도 된다. 하지만 제구력이 좋고 무엇보다 변화구가 참 좋다. 변화구가 직구와 거의 똑같은 폼에서 나온다. 여기에 왼손투수의 장점을 활용을 잘 한다. 커브, 슬라이더를 적절하게 배합해서 던지고 우타자 몸쪽에 확실한 자신의 존을 갖고 투구를 하고 있다. 우타자 몸쪽에서 떨어지는 커브가 가장 큰 주무기다. 몸쪽 제구가 하도 좋아 우타자들이 꼼짝을 못한다. 공을 매우 쉽게 쉽게 던지며 기본기가 잘 갖추어져 있다.  

이런 투수는 고교에 올라가서 우타자 바깥쪽에 떨어지는 체인지업 하나만 제대로 구사하면 정말 좋아질 수 있다. 고교 타자들이 가장 치기 힘든 레퍼토리가 몸쪽 직구, 커브 + 바깥쪽 체인지업이기 때문이다. 고교야구에서는 이런 스타일이 속구파투수보다 훨씬 잘 먹힌다. 덕수고의 이지원‧정구범, 대구고의 이승민등도 비슷한 레퍼토리를 갖고 타자들을 요리한다. 기본적으로 변화구 구사능력이 좋고 제구도 좋은 투수이기에 그런 스타일의 투수로 성장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관건은 얼마나 신장이 클 수 있느냐다. 고교야구에서야 신장이 그리 중요하지 않지만 프로지명에는 신장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워낙 격렬한 성장기이기에 얼마나 클지는 함부로 재단하기가 힘들다.  

곽채진 언북중 감독은 “저 친구가 2학년때부터 영남중의 실질적인 에이스다. 영남중은 3학년만 18명정도가 된다. 굉장히 많은데 그 중에서 어려운 경기, 꼭 이겨야 하는 경기는 저 투수가 던지는 것 같다”라고 말한다. 유심히 그의 투구를 지켜보던 충암중 배성일 감독은 “정말 각 팀별로 올해는 왼손이 하나씩 다 있는 것 같다. 잠신에도 190cm가까이 되는 좌완이 있던데 이 친구도 씩씩하게 공을 잘 던진다. 우리 팀과의 경기에 나오면 치기 어렵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영남중 이태연, 충암중과 4강전에서 격돌

 

 

한편 이날 경기를 관전하기 위해 온 경동고 김철 감독은 이태연의 투구를 지켜보며 “괜찮은 투수다. 우리 팀에 데려오고 싶다”는 농담반 진담반의 바램을 내비치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성남고 박성균 감독 또한 "정말 좋은 친구다. 스피드도 132km/h 정도까지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기본기가 참 좋은 친구다"라고 말했다. 

영남중 이태연은 충암중과 4강전에서 정면으로 맞부딪힌다. 충암고는 디펜딩챔피언인데다가 윤영철이라는 좌완 에이스가 버티고 있다. 

과연 그는 충암중을 넘어서 소년체전 본선무대에 진출할 수 있을까. 아직 인지도가 높지않을 뿐 또 한명의 작은거인이 소년체전 본선무대를 향한 힘찬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nintend9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