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무비자 입국 일시 중지 조치!!
제주 무비자 입국 일시 중지 조치!!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2.02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차단 방역을 위해 제주도가 건의한 무비자 전면 일시 중지 조치를 받아들인 것에 대해 “뼈를 깎는 고통스러운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도하는 외국인 가운데 98%가 중국인”이라며 “이번 조치는 도민 건강과 안전, 청정 제주를 지키기 위해 정부와 긴밀한 논의를 거치며 숙고한 끝에 내린 결단”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관광객 수요 감소에 따른 관련 업계의 피해를 우려하며 “청정지역 유지만이 향후 사태 진정 후 제주 관광시장 조속 회복을 위한 유일한 길이기에 고통스러운 결정을 할 수 밖에 없었음을 대승적으로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관광업계 및 소상공인 등 지역 경제가 처한 극심한 고난을 충분히 이해하며,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업계와 행정이 합심해 조속히 대책을 시행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2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합동 브리핑을 통해, 중국인 제주도 무비자 일시 중지를 포함해, 중국인 입국 일시 금지, 질병관리본부 사례 관리에 잠복기 해당자 포함 등 세 가지 사안을 정부에 공식 건의한 바 있다.

원 지사는 또한 제주도 차원의 후속조치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의 관리 지침과 별개로 제주 지역에서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철저한 차단 방역을 위해 집중 관찰 대상을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 지침의 경우 발열 후 최종 확진 환자만을 관리하도록 하고 있지만 제주도는 발열 직전 이틀간의 잠복기에도 질병 전파가 가능할 수 있다는 독일과 일본 사례를 참조해 잠복기 때 대상자의 동선 및 접촉자 파악 등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또 정부가 오는 4일 0시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한국 입국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힌 데에 대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완전히 해소되고 도민들의 불안감이 해소할 수 있을 때까지 잠복기 등을 감안해 후베이성 이외의 중국인에 대해서도 ‘비자 입국도 일시적으로 금지하는 조치’를 정부가 전향적으로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무사증 입국 일시중지에 따른 담화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제주도는 외국인 관광객의 무비자 입국을 전면 일시중지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새로운 감염병이어서 모든 것이 혼란스러운 상황입니다. 확진환자는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현재 무사증으로 제주에 들어오는 외국인의 98%가 중국인입니다.
이번 조치는 도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청정제주를 지키기 위해 제주도가 정부에 건의했고, 긴밀한 논의를 거쳐 내린 결단입니다.

하지만 어려움에 처한 제주경제를 고려하면, 뼈를 깎는 고통스러운 결정이었습니다.

2002년 4월 제주특별법에 따라 도입된 제주 무사증 입국제가 일시 중지되면,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어 관광업계와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우려됩니다.

청정지역 유지만이 향후 사태 진정 후 제주 관광시장 조속 회복을 위한 유일한 길이기에 고통스러운 결정을 할 수 밖에 없었다는 점을 대승적으로 이해해주기를 바랍니다.

관광업계 및 소상공인 등 도내 지역경제가 처한 극심한 고난을 충분히 이해하며,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하고 필요시 지원방안도 마련해 대책을 조속히 시행하겠습니다.

정부는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 방문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한국 입국을 4일부터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만,
이번 사태가 완전히 해소되고 도민 불안을 덜기 위해 모든 중국인에 대한 비자 입국 일시 금지 조치를 정부가 전향적으로 검토해주기를 촉구합니다.

제주는 숱한 위기를 이겨낸 단단한 공동체입니다. 우리는 메르스를 슬기롭게 대처한 경험도 갖고 있습니다.

함께 협력하고 노력하면 지금의 재난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제주도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0년 2월 2일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