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자없는 홍신대전 “두 선수 모두 아쉬워” … 한화 박종훈 단장, 구장찾아 경기 관전
승자없는 홍신대전 “두 선수 모두 아쉬워” … 한화 박종훈 단장, 구장찾아 경기 관전
  • 전상일 기자
  • 승인 2019.04.3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최무영 팀장도 대구서 건너와 경기 관전… “신지후, 마무리로 괜찮겠다”

이날 홍신대전은 다소 아쉬웠다. 두 선수 모두 강력한 임팩트는 보이지 못했다. 
한 끝차이로 승패가 가려지기는 했지만 신지후 - 홍민기는 누가 승자고 누가 패자라고 말하기는 어려웠다. 이날 경기에서 스카우터들의 전체적인 반응은 '둘 다 이날 경기는 아쉽다'는 것이 중론이었다. . 예전부터 공통적으로 지적되었던 문제들이 고스란히 드러났기 때문이다. 홍민기‧신지후는 구속(각각 최고 144km/h-152km/h)이나 탈삼진 측면(각 7개씩)에서는 괜찮았지만 들쑥날쑥한 제구력에 문제점을 드러냈고 위기관리능력도 아쉬웠다.

 


1. 승자 없지만 팀 승리하며 '황금사자기 티켓' 거머쥔 것은 신지후... 152km/h 인증도 호재

 

 

승자는 없지만 실리는 신지후가 챙겼다.  

 


승자와 패자는 없지만 실리를 챙긴 선수는 있다. 신지후다. 팀 승리 덕분이다. 신지후는 북일고가 황금사자기에 진출함에 따라 황금사자기에서 어필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다.

반면 홍민기의 1차지명 이전 공식무대는 사실상 끝났다. ‘후반기 주말리그’는 프로를 노리는 선수들에게는 연습경기와 전혀 차이가 없다. 팀 성적이 전혀 상관이 없기에 대학진학을 위한 선수들로 라인업이 구성되고 그간 경기에 뛰지 못한 고3 선수들의 타석수·이닝수가 화두가 되는 만큼 굳이 홍민기가 나서야할 이유도 없고, 나가서 잘 던진다고 한들 큰 의미를 두기도 힘들다. 하지만 황금사자기는 다르다. 한 경기 한 경기가 전국에 생중계되고 임팩트가 크다. 

 

 

 

 

 

 

 

또 하나의 실리는 '구속인증' 이다. 신지후는 이날 공식 152km/h를 찍었다. 그것도 어쩌다 나오는 152km/h가 아니라 꽤 여러번 150km/h를 기록했고, 150km/h로 스트라이크를 집어넣는 모습도 보여주었다. 3할과 2할 9푼 타자가 다르듯이 투수에게도 150km/h와 140km/h는 주는 임팩트가 다르다. 현재까지 공식경기에서 150km/h를 기록한 3학년 투수는 단 한명도 없다. 대전의 성지인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공식스피드건으로 152km/h를 찍었으니 파급효과는 분명 있다.  적어도 현 시점에서 고교 3학년 No.1 파이어볼러는 분명 신지후가 맞다. 

 


2. 박종훈 단장, 이글스파크 찾아 경기 관전 및 스카우트팀 회식 … 삼성 최무영 팀장도 경기 유심히 지켜봐 

 

 

많은 관계자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작년 1차지명 당시 박종훈 단장과 이정훈 팀장 

 


이날 경기장에는 삼성라이온즈 최무영 팀장이 방문했다. 2차지명에서 앞선 순번을 잡고 있는 삼성라이온즈로서는 둘 중에 한 선수는 충분히 지명 확률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확인절차가 필요했다. 최 팀장은 신지후의 투구를 보며 “앞선 2이닝은 좋더라. 나중에 마무리로 키우면 좋겠다”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최 팀장은 대전고 vs 북일고의 경기만 보고 곧바로 경기장을 떠났다. 두 선수를 보기 위해서 대구에서 이글스파크를 방문했다는 것을 행동으로 시인한 셈이다.  

여기에 이날 경기는 한화이글스 내부에서도 1차지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경기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크다.  한화이글스 박종훈 단장이 직접 찾아와 단장실에서 이상군 스카우트 팀장과 함께 경기를 끝까지 관전했기때문이다. 경기 후 박 단장은 한화 스카우트팀과 식사자리를 갖기도 했다. 단장과 팀장이 함께 이글스파크에서 경기를 관전했다는 것 자체는 시사 하는 바가 크다. 회식자리에서 신지후 - 홍민기에 대한 심도있는 이야기가 오고갔을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어떤 평가가 내려지던 이날경기는 충청권 1차지명 경쟁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임은 분명한 사실인 듯 보인다. 

 


한국스포츠통신 전상일 기자(nintend9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