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시‧도지사, 「사회적 거리두기, 잠시 멈춤」 참여 대국민 긴급 호소
전국 시‧도지사, 「사회적 거리두기, 잠시 멈춤」 참여 대국민 긴급 호소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0.03.0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주간 잠시 멈춤’으로 코로나19 확산 차단 강조 -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는(회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코로나19의 확실한 차단을 위해 국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잠시 멈춤」에 동참을 긴급 호소하였다.
 17명의 시‧도지사들은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중대한 고비를 맞고 있으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조속히 일상생활을 회복하기 위해 2주간의 ‘잠시 멈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잠시 멈춤」은 사람들 사이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코로나19에 대한 최선의 방역대책이라고 대한의사협회와 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원회 등 전문가 그룹도 강조하였다.
 이에 전국의 시‧도지사들은 “의료‧방역인력 및 공무원들의 노력만으로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조기에 종식시키는 것이 어려우며, 모든 국민들이 방역의 주체로 참여할 때 코로나19를 확실히 차단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국민 여러분의 동참을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시‧도지사들은 호소문에서, “첫째, 나는 외출을 자제하고 모임을 연기하는 등 타인과의 만남을 자제하겠습니다,” “둘째, 나는 전화, 인터넷, SNS로 소통하며 지인과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까이 하겠습니다,” 그리고 “셋째, 나는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로 개인 위생수칙을 늘 지키겠습니다.”라는 3가지 ‘잠시 멈춤 실천수칙’을 제시하였으며, 동시에 17개 시‧도는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임을 다짐하였다.

                                                                               대한민국 시‧도지사 긴급 호소문
                                                                 사회적 거리두기「잠시 멈춤」참여로 코로나를 차단합시다!

코로나19 사태가 중차대한 고비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의료진과 방역당국의 코로나19 치료와 예방을 위한 혼신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수가 급속도록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 확산이 현실이 되면서 국민적 불안과 공포가 만연해 있는 상황입니다.

앞으로의 2주가 코로나19 확산차단의 마지막 골든 타임입니다. 지역사회 내 바이러스 확산속도를 제어할 수 있는 최선의 방역대책은 사람들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입니다. 지난 28, 29일 대한의사협회와 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에서는 국민 모두가 방역주체로서 참여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였습니다.

우리 대한민국 시‧도지사들은 코로나19 사태로부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하루빨리 일상의 회복을 위해 국민 여러분의 잠시 멈춤 캠페인 동참을 호소드립니다. 잠시 멈추는 것은 코로나19 확산의 속도를 늦추기 위한 것으로, 평상시처럼 활동해서 얻는 이익보다 잠시 멈춤을 통해 얻게 될 일상 회복속도와 사회적 이익이 더 클 것이라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2주간의 잠시 멈춤 실천수칙

첫째, 나는 외출을 자제하고 모임을 연기하는 등 타인과의 만남을 자제하겠습니다.
둘째, 나는 전화, 인터넷, SNS로 소통하며 지인과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까이 하겠습니다.
셋째, 나는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로 개인 위생수칙을 늘 지키겠습니다. 
 
의료ㆍ방역진과 공무원들의 노력만으로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할 수 없습니다. 국민 여러분 스스로가 방역의 주체가 될 때 비로소 성공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잠시 멈춤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힘이 될 것입니다. 우리 대한민국시도지사들 역시 코로나 위기가 끝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0년 3월 9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