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릉선수촌 올림픽의 집”코로나19 3월 16일(월) 부터 생활치료 센터로 운영!!
태릉선수촌 올림픽의 집”코로나19 3월 16일(월) 부터 생활치료 센터로 운영!!
  • 한국스포츠통신=배윤조기자
  • 승인 2020.03.13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확진자 중 경증환자 최대 210명 입소 가능-
- 보라매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및 간호사 18명의 의료진을 배치-
- 선수촌 시설 사전 방역 소독 및 의무실 설치, 방호복 등 의료물품 확보-

 

 

서울시는 오는 3.16(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중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를 대한체육회의 협조를 받아 노원구에  위치한 ‘태릉선수촌’을 활용하여 운영한다.고 밝혔다.
 ‘태릉선수촌 생활치료센터’에는 경증 확진자 최대 210명이 입소할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으며,입소 대상은 경증 및 무증상 환자들이며 65세 이상 이거나 당뇨, 만성 신질환 등 만성 기저질환과 고도비만, 임신부, 투석환자, 이식환자 등 고위험군은 입소할 수 없다.
센터에는 보라매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및 간호사 18명의 의료진과 서울시 직원 등 53명이 배치되며, 이들은 센터에 상주하며 입소자들에게 지속적․주기적 의료  증상 관리 등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입소 환자들은 체온 측정, 호흡기 증상 체크 등 매일 2회 자가  모니터링 및 보라매병원 중앙모니터링센터와 화상진료를 시행하며, 건강상태에 변화가 있을 경우 상주하는 의료진의 확인 및 진단 과정을 거쳐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계속 생활치료센터에 거주하게 된다.
 아울러 입소 환자들에게는 체온계, 혈압계, 산소포화도측정기 등 개인 의료기기 및 필수의약품 등이 포함된 개인위생 키트와 개인구호 키트(세면도구, 마스크 등) 물품이 지급되고, 매일 식사와 간식 등도 무료로 제공한다.
  입소 전․후 소독을 실시하고, 복도․승강기 등 입소자 접촉이 많은 공간은 매일 소독을 하여 감염 확산을 방지하며, 발생한 폐기물은 의료폐기물로 처리하여 안전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해 기꺼이 시설을 협조해준 대한체육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하면서, “서울시는 이번 생활치료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확진자 발생 추이 등에 따라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환자 급증에 대비하고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시정 역량을 총동원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