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광저우시, 부산에 마스크 30만 장 긴급 지원!!
중국 광저우시, 부산에 마스크 30만 장 긴급 지원!!
  • 한국스포츠통신=배기택기자
  • 승인 2020.03.2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19일) 우호협력도시인 광저우시에서 마스크 30만 장, 체온계 200개 보내와
헤이룽장성에서도 마스크 1만 장 지원, 지난 16일에는 톈진시에서 마스크 1만 9,744장, 보호복 3,802벌 지원

 

광저우시
광저우시

 

부산시는 어제(19일) 중국 광저우시에서 마스크 30만 장과 비접촉식 체온계 200개를, 헤이룽장성에서는 마스크 1만 장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광저우시의 30만 장 마스크 지원은 상하이시, 산둥성, 톈진시에 이어 네 번째로, 부산시에 보내온 물품 중 최다 수량이다. 부산시와 광저우시는 지난해 11월 1일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한 바 있다.

  또한, 헤이룽장성은 지난해 5월 오거돈 부산시장의 북방 5개 도시 순방 당시 장칭웨이 당서기와의 만남이 인연이 되어 자매우호도시가 아님에도 마스크 1만 장을 보내왔다.

  이에 앞서 지난 16일에는 우호협력도시인 톈진시에서도 마스크 1만 9,744장, 보호복 3,802벌을 보내왔다.

 

 

현재까지 부산시가 중국 자매우호도시 등 5개 도시로부터 기증받은 물품은 마스크 44만 9,744장, 보호복 3,802벌, 체온계 200개다. 이들 물품은 의료계 및 취약계층 등 긴급히 필요한 곳에 우선 배부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선전시와 충칭시, 산시성, 샤먼시에서도 부산에 마스크를 지원하겠다는 의향을 표시해 왔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중국 여러 도시의 지원이 든든한 힘이 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