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A 사무총장 및 사무처 직원, 코로나19 성금 기탁... 태권도 각계 성금 답지
KTA 사무총장 및 사무처 직원, 코로나19 성금 기탁... 태권도 각계 성금 답지
  • 최유경 기자
  • 승인 2020.03.2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태권도협회 사무총장과 사무처 직원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장을 위해 성금 575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최재춘 사무총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태권도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국의 태권도장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직원들이 성금을 모았다”고 전했다.

 한편, 협회는 국기원, 태권도진흥재단과 함께 총 7억 5천만원 규모의 지원금을 마련하여 시도지부를 통해 전국의 태권도장에 예산지원 및 태권도장 홍보를 결정한 바 있다.
 
 지난주 실업연맹과 김영훈 회장이 각 1천만원, KTA 도장지원 강사들이 500만원의 성금을 기탁한데 이어 지난 26일에는 대한체육회 상임심판 10명이 성금 100만원을 기탁하는 등 태권도 유관 기관과 태권도인들의 성금 모금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