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국악관현악단 2020 하반기 정기연주회 [첫선음악회 ‘그들이 전하는 이야기 II’ 작품공모]
서울시국악관현악단 2020 하반기 정기연주회 [첫선음악회 ‘그들이 전하는 이야기 II’ 작품공모]
  • 한국스포츠통신=최유경기자
  • 승인 2020.04.08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창작음악 종가로서 역할과 책임, 위상에 걸맞은 유의미한 행보
- 코로나19로 침체된 공연예술계에 활기를 불어넣어줄 창작 확산 및 활성화를 위한 공모
- 최종 5개 선정 작품에 기본 작품료 300만원 및 정기연주회 ‘첫선음악회’ 실연 무대 제공
- 공연 당일 관객(40%), 연주자(30%), 전문가(30%)의 호응과 평가가 이루어져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경합 방식을 통해 최우수 및 우수 작품에 별도의 인센티브 추가 제공

 

세종문화회관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하반기 정기공연 <2020 첫선음악회 ‘그들이 전하는 이야기 II’>에서 새롭게 선보일 국악관현악 작품을 공모한다.

창단 55주년(1965-2020)을 맞이한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은 우리나라 최초의 국악관현악단이자 창작음악의 종가로서 국악관현악의 활성화 및 확산을 위한 지속적인 창작 작품 개발 및 위촉을 통해 위상에 걸맞은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며 유의미한 행보를 꾸준히 이어왔다. 올해는 특히, 창작 활성화 및 확산의 일환으로 위촉이 아닌 ‘작품공모’를 도입해 공연의 방향성을 새롭게 제시함과 동시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가들에게 현실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첫선음악회’는 지난 해 처음 선보인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새로운 브랜드 공연이다. ‘처음 세상에 선보여 내놓음’의 의미를 가진 우리말 ‘첫선’을 공연명으로 명명하여 국악은 전문적이고 어려운 분야라는 편견을 깨고 공연에 대한 일반 대중의 이해도를 높이는데 기여하였다. 또한, ‘그들이 전하는 이야기’라는 부제를 통해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위촉한 다섯 명의 작곡가가 전하는 다섯 가지의 음악 이야기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올해는 ‘그들이 전하는 이야기 II’를 부제로 ‘작품공모’를 통해 선정된 다섯 가지의 작품으로 무대를 꾸미게 된다.

서류와 작품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되는 다섯 작품은 10월 30일(금)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열리는 정기연주회 <2020 첫선음악회 ‘그들이 전하는 이야기 II’>에서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연주로 초연된다. 또, 공연 당일 관객 40%, 연주자 30%, 전문가 30%의 호응과 평가를 통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경합 방식으로 최우수 및 우수 작품을 선정, 최종 선정된 두 작품의 작곡가에게는 별도의 인센티브를 추가로 제공한다. 최근 트렌드인 선정과 경합 방식을 접목하여 차별성과 독창성, 예술성과 대중성, 완성도까지 두루 갖춘 작품을 통해 관객의 호응과 연주자의 음악적 만족, 전문가의 긍정적 평가까지 극대화하여 이끌어내겠다는 구상이다.

첫선음악회 작품공모에 대해 서울시국악관현악단 박호성 단장은 “올해 선보일 첫선음악회가 국내외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유수의 작곡가들에게 전통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예술적 시도와 한국적 정서를 담은 독창적인 이야기를 펼칠 수 있는 새로운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무엇보다 이번 공모가 코로나19로 침체된 공연예술계에 활기를 불어넣고 예술가들의 창작 활동에 힘을 실어주는 문화적 콘텐츠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2020 첫선음악회 ‘그들이 전하는 이야기 II’ 작품공모> 원서접수는 7월 2일(목)부터 7월 8일(수)까지이며 최종심사 결과는 7월 14일(화)에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