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울려 퍼지는 5·18 민중의 함성...
전국에 울려 퍼지는 5·18 민중의 함성...
  • 한국스포츠통신=서재호기자
  • 승인 2020.05.13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에서 국가기관 최초 5·18특별전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열려
- 12일 개막식…세계기록유산 5·18기록물 등 1980년 당시 자료 전시
- 5·18 전국화·세계화 위한 움직임 활발…19일에는 제주에서 특별전
- 이용섭 시장 “5·18 진실에 한걸음 더 다가서는 중요한 계기 될 것”

 

국가기관이 최초로 개최하는 뜻깊은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 특별전이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개막했다.

이번 특별전은 광주광역시가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을 맞아 전국화·세계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광화문에서 제주까지 전국을 아우르는 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돼 국민들에게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알리고 진상을 규명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는 12일 오후 서울시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이용섭 시장, 이소연 국가기록원장,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조광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안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장, 함세웅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이라는 주제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전 개막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특별전은 국가기록원,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국가기관과 광주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5·18기념재단, 전남대5·18연구소 등 지역기관이 공동 주최했다.

 전시는 2011년 세계기록유산이 된 5·18민주화운동 기록물을 비롯, 5·18기록관 상설전시실에 전시됐던 자료들과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수집한 원본 등이 전시된다.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정부기록물 ▲국방부와 광주 동구청이 생산한 상황일지·통행증, 계엄군의 군복과 군화·진압봉 ▲1980년에 제작된 일본 판화가 도미야마 다에코의 5·18 관련 작품 ▲당시 시민들의 생산한 문서 등으로 구성돼 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시민들이 생산한 문서(일기, 취재수첩, 성명서 등)와 각종 실물자료 등은 그동안 광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만 전시가 돼 있던 것들로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것이며 1980년 당시 시민들의 민주화에 대한 간절함을 느낄 수 있다..

 광주시는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한 5·18민주화운동의 전국화·세계화를 위해 다양하고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날 서울 특별전시를 시작으로 19일에는 제주4·3평화기념관에서 5·18 40주년 특별전시가 개막하고, 27일 5·18기록관에서 특별전시 개막식이 열린다.

 5·18민주화운동이 4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많은 국민들이 진실을 모르고 있거나 왜곡된 정보를 여과 없이 받아들이고 있어 이번 특별전들은 5·18민주화운동 진실을 정확히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